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607 0032018011342625607 02 0201001 5.17.10-RELEASE 3 연합뉴스 0

용인 일가족 살해범 구속…"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종합)

글자크기

뉴질랜드 도피 80일 만에 송환…경찰 "계획범죄 입증할 것"

(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로 송환된 30대가 13일 구속됐다.

연합뉴스

경찰서 나오는 용인 일가족 살해범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 김모 씨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018.1.13 xanadu@yna.co.kr (끝)



수원지법 조영은 영장전담판사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김성관(35)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실질심사에서 경찰이 작성한 범죄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선 김씨는 범행 동기와 아내와 공모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가 '마지막으로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 말에 "죄송하다"라고 짧게 답했다.

야구모자와 후드티를 덮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그는 답변을 마치자마자 수원지법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곧바로 올랐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 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구속영장 발부를 계기로 줄곧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던 김씨의 답변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김씨의 계획범죄와 아내의 공모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