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574 0032018011342625574 04 0401001 5.17.10-RELEASE 3 연합뉴스 0

사우디 축구장에 여성 첫 입장…"여성의 승리"(종합)

글자크기

여성전용 자동차 전시행사도 처음으로 열려

연합뉴스

12일 축구경기장에 입장한 사우디 여성 축구팬[트위터]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보수적 이슬람 종주국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여성이 축구 경기장에 처음 입장하는 '역사적인' 일이 벌어졌다.

12일(현지시간) 사우디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홍해변 도시 제다의 킹압둘라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힐랄과 알바틴의 프로축구 경기에 여성 입장을 허용했다.

그간 사우디에선 이슬람 율법을 보수적으로 해석해 축구경기장을 비롯한 야외 스포츠 경기에 여성 관중이 들어갈 수 없었다.

일찌감치 경기장을 찾은 여성들은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제다의 여성 축구팬 라므야 칼레드 나세르(32)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번 이벤트는 우리가 번영하는 미래로 가고 있음을 증명한다"며 "이 거대한 변화를 목도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제다에 사는 또 다른 여성 루와이다 알리 카셈은도 "사우디의 근본적 변화를 보여주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나는 사우디가 많은 국가가 채택한 문명적 조치를 따라가려고 움직이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강조했다.

사우디 당국은 여성 입장을 위해 제다, 리야드, 담맘의 축구경기장을 개조해 여성 화장실과 흡연실, 전용 출입구, 주차장을 따로 마련했다.

그러나 여성이 외출할 때 남성 보호자(가족 중 남성)를 동행해야 하는 '마흐람' 제도는 여전해 여성 축구팬이 혼자 축구장에 오진 못 했다.

여성은 남성 관중석과 철제 장애물로 분리된 '가족 구역'에서 축구 경기를 처음으로 직접 관람했다.

사우디의 식당에서도 가족 구역을 남성 구역과 공간을 분리해 영업한다.

이날을 시작으로 13일과 18일 열리는 축구 경기장에도 여성 입장이 허용된다.

국영매체 아랍뉴스는 "오늘 경기의 진정한 승자는 관중석의 여성이다. 많은 여성이 당당히 입장했고, 열광적으로 팀을 응원하면서 즐거움을 만끽했다. 오늘 밤은 그들의 밤이었다"라고 보도했다.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은 온건한 이슬람국가를 추구하는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개혁조치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 왕실은 작년 10월 여성의 운동경기 관람을 허용하겠다는 칙령을 내렸다.

앞서 작년 9월에는 건국의 날 행사가 열린 리야드 킹파드스타디움에 가족을 동반한 여성의 입장을 허용했다.

스포츠 경기를 관람한 것은 아니지만 야외 스포츠 경기장에 여성이 남성과 함께 들어온 것은 처음이었다.

연합뉴스

12일 축구경기장에 입장하는 여성 축구팬[아랍뉴스]



사우디의 변화는 스포츠뿐 아니라 운전,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1일 제다의 한 쇼핑몰에서 여성만을 위한 자동차 전시행사가 최초로 개최됐다.

여성들은 핑크, 노랑 등 화사한 색의 풍선으로 꾸며진 자동차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했다.

전시장을 찾은 가다 알알리는 "그동안 차에 항상 관심이 있었지만 운전할 수 없었다"며 "차를 사고 싶은데 가격이 아주 비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올해 6월부터 여성의 자동차, 오토바이 운전을 허용할 예정이다.

또 사우디는 3월부터 1980년대 초 금지했던 상업 영화관도 약 35년 만에 영업허가를 내주기로 했다.

이로써 여성이 축구경기장에 입장하지 못하는 나라는 이란이 유일해졌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AP=연합뉴스 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