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9581 0562018011242619581 01 0107001 5.18.11-RELEASE 56 세계일보 0

정부 “15일 차관급 실무회담 열자” 北에 제안

글자크기

남측 평화의집서 후속논의 제의/천해성 차관 등 대표단 3명 통지/판문점 연락채널 통해 입장 전달

세계일보

남북 고위급회담(9일)이 진행된 지 사흘 만인 12일 정부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의를 15일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우리 측은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3명을 파견할 것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 단장 리선권 앞으로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 관련 우리 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측 참가단 지원 관련 구체적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크레이그 스펜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대변인은 비용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면 원칙적으로 북한 패럴림픽위원회(NPC)가 참가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참가 자격이 아직 열려 있고, 노르딕스키 북한 장애인 선수들과 관련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PC는 26∼28일 독일 IPC 본부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와일드카드 부여 등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와 관련해 논의할 예정이다.

세계일보

국방부는 군사당국 회담 개최와 관련해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점검을 하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논의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군사회담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북한 측 참가 규모 등이 확정되면 후속 지원 차원에서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서해지구 군 통신선 상태에 대해서는 “주 통신수단인 광케이블은 연결이 안 되고 있으며, 보조수단인 동(銅)케이블에 의한 통화는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없으나 잡음이 있어 남북이 점검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하루 4차례 북한 측과 접촉하며 군 통신선을 점검하고 있다.

세계일보

한편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미국 측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에 대한 한국 측 지원과 관련해 ‘현지에서 소비되는 범위’를 원칙으로 하도록 요청했다고 한·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 대표단에 한국이 현지 숙박비와 식비 등을 지원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다만 북한으로 가지고 돌아갈 수 있는 경기용 도구와 증정품 등을 제공하는 것에는 반대하고 있다.

정선형·박수찬 기자 linear@segye.com 도쿄=우상규 특파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