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18967 0722018011242618967 03 0301001 5.18.4-RELEASE 72 JTBC 0

[단독] 금융당국, 가상화폐 '자금줄' 은행 계좌 중단 검토

글자크기

"자금세탁 의심 거래 등 다수 포착"


[앵커]

이처럼 정부가 한발 물러섰지만 시장의 과열을 방치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JTBC의 취재 결과, 금융당국은 은행들이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에 내어줬던 입출금 계좌에 문제가 많다고 판단해 사용을 중단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당장 가상화폐 시장에 자금 유입이 제한돼 거래도 위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정보분석원과 금융감독원은 지난 8일부터 농협 기업 신한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을 상대로 합동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들 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제공한 입출금 계좌를 점검해, 자금세탁방지 의무 등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점검하고 있는 것입니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검사 과정에서 자금세탁 등 의심스러운 거래 정황이 다수 포착됐고, 은행들이 이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사실도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검사가 끝나는 16일 이후 해당 은행들의 계좌에 대해 거래 중단 조치 등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현재 은행들이 제공한 계좌를 통해 입출금을 하는데, 이 계좌들이 해지되면 시장에 자금 유입이 차단되는 효과가 생깁니다.

다만, 시장의 충격을 감안해 거래를 전면 중단할지 단계적으로 중단할지는 추가 검토를 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의 조치에 앞서 일부 은행은 스스로 계좌 정리에 나섰습니다.

신한은행은 15일부터 가상화폐 거래용 계좌에 신규 자금 입금은 차단하고 출금만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이주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