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576067 0032018011142576067 04 04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미, 이란 제재면제 연장 가능성…"트럼프 연장 계획"

글자크기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제재 유예를 연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이란 제재 문제에 정통한 2명의 정부 관계자를 익명으로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제재면제를 연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제재면제는 2015년 핵협정에 따른 조치로, 2012년 제재안에서 이란중앙은행을 세계 금융 시스템에서 차단하도록 한 조치 등에서 구제하는 것을 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2일까지 이란이 핵협정을 준수한다고 인증할지를 결정해야 한다.

정부는 90일마다 이란이 핵 합의를 준수하고 있는지를 판단해 의회에 보고하게 돼 있다. 이는 의회가 이란에 대한 제재 면제(웨이버)를 연장할지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3일 이란의 핵협정 준수를 인증하지 않았지만, 의회에 이란 제재 재개를 요청하지 않는 다소 어정쩡한 스탠스를 취함으로써 일단 파국은 피했었다.

이란 핵협정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주요 6개국과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서방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말한다.

일각에서는 최근 미국이 이란 정부의 반정부 시위대 강경 진압을 연일 비난하고 있는 대목이 제재 유예 연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이란 독재정부가 이란 시민의 기본권을 억압함에 따라 우리는 침묵하지 않을 것이고, 이란 지도자들의 어떠한 폭력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