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4030 0032017120841954030 04 04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중동파국 막자" 교황·국왕·스트롱맨 모두 바빠졌다

글자크기

교황-에르도안 "예루살렘 현상태 유지" 긴급통화

유엔 안보리·아랍연맹·범아랍협의체 등 긴급회의도 속출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세계 지도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일으킨 예루살렘 파문을 수습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고 있다.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한 데 따른 아랍권의 공분이 글로벌 안보위기로 비화하지 않도록 할 고된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현지시간) 긴급 전화통화를 통해 먼저 머리를 맞댔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가장 큰 우려의 목소리를 낸 세속, 종교 지도자로 주목을 받았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의 고문인 마무드 알합시 팔레스타인 대법관과 회동했다.[EPA=연합뉴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이들 지도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표에 한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터키 NTV방송은 두 지도자가 예루살렘의 현재 위상에 변화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범이슬람 협의체인 이슬람협력기구(OIC) 회원국 정상회의를 오는 1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터키는 이스라엘과 에너지 부문 등에서 활발한 경제협력을 이어가고 있으나 이번 사태에서는 팔레스타인을 앞장서 지지하고 있다.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면 중동이 '불의 고리'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황도 "예루살렘은 유대인, 기독교인, 무슬림 모두에게 신성해 평화를 위한 특수소명이 있다"며 "모든 당사국이 유엔 결의에 따라 예루살렘의 현 상태를 지킬 것을 진심으로 당부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아랍권의 세속국가 터키의 권위주의 통치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서 역시 거친 목소리를 내는 아랍권 국가인 이집트를 오는 11일 방문한다.

러시아 대통령실은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안정성을 지키기 위한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중대 안보위기가 돌출한 만큼 양국관계 증진을 위한 기존 의제에다가 예루살렘 현안 논의도 다급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 발표로 팔레스타인-이스라엘 관계와 역내 전체 상황이 악화할 위험이 있다"며 "모든 당사자가 위험하고 통제할 수 없는 결과를 부를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러시아는 신앙생활을 하는 모든 이들이 예루살렘 성지에 접근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받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美 예루살렘 수도선언에 아랍권 '분노'
(나불루스<요르단강 서안>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한 가운데 7일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 나블루스에서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트럼프를 비난하며 시위하고 있다. bulls@yna.co.kr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은 이날 긴급회의를 소집해 예루살렘 사태를 논의하기로 했다.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스웨덴, 볼리비아, 이집트, 우루과이, 세네갈 등 8개국이 긴급회의를 열자고 요청했다.

팔레스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긴급회의를 열어 트럼프 대통령이 입장 발표를 철회하도록 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팔레스타인은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선언은 결의 위반으로 끝없는 종교전쟁으로 귀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랍권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연맹은 오는 9일 긴급 회동을 소집하고 대응책을 논의키로 했다.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요르단의 압둘라 2세 국왕은 "(유대교도가 아닌) 팔레스타인 무슬림과 기독교 신자들의 권리를 묵살하는 건 테러리즘을 부추기는 짓"이라며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2국가 해법 외에 다른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정파인 헤즈볼라의 하산 나스랄라 최고지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랍으로부터 지지를 받았기 때문에 그런 일을 할 수 있었다"며 "아랍국가 정부들이 며칠 동안 소리를 지르다 말 것이며, 미국은 동맹국의 의견 따위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을 그간 줄곧 입증해왔다"고 냉소를 쏟아냈다.

연합뉴스

올해 4월 미국을 방문한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