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3947 0372017120841953947 08 0801001 5.18.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인터뷰]루오드롱 중국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사업단장

글자크기
- “핵융합기술 난제 해결, 2050년대 본격상용화 기대”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핵융합 발전은 바닷물에 풍부하게 함유된 중수소를 사용하고 에너지효율도 다른 신재생에너지에 비해 월등히 높습니다. 재난 발생시에도 폭발 위험이 없고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미래에너지원입니다.”

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핵융합로(ITER) 건설 10주년 기념, 핵융합기술혁신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루오드롱< 사진 > 중국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사업단장은 핵융합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ITER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EU,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 등 7개국이 참여한 핵융합 분야 국제 공동 프로젝트다. 중국은 2007년 ‘EAST’라는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를 개발, 고성능 플라즈마 운전조건인 ‘H-모드’를 101초 동안 유지하는데 성공하는 등 핵융합 연구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루오드롱 단장은 “중국은 에너지 및 환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핵융합기술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시진핑 주석이 EAST 장치를 보기 위해 두 번이나 방문하는 등 국가차원에서 다각적인 투자와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은 에너지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4세 대 원자로 개발과 미래 에너지원 확보차원에서 핵융합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ITER 프로젝트를 통해 핵융합 기술적 난제를 해결할 것으로 판단, 76명의 연구인력을 ITER에 파견한 상태다. 또 초전도 마그네트 코일과 진공용기 내부 차폐블록, 전원장치 등의 조달품목을 ITER에 공급하고 있다.

루오드롱 단장은 “탈원전 정책을 펼치고 있는 한국과 달리 중국에서 원자력과 핵융합은 경쟁관계가 아니라 상호보완적 관계”라며 “중국 국가원자력개발전략에 따르면 첫 번째 단계가 원자력 발전소 건설, 두 번째가 4세대원자로 개발, 마지막 세 번째 단계가 핵융합 기술 개발로 하나의 로드맵안에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2030년 전후로 핵융합데모플랜트를 완공하고 오는 2050년대 중반께 본격적인 핵융합 발전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한국, 일본 등 아시아지역 핵융합기술국들이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인력양성 및 신소재 개발 등 기술적 진보를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