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52464 0372017120841952464 02 0201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서울 지하철, 강 건너간 우리 문화재 싣고 달린다

글자크기
-지하철 3호선 1편성 ‘귀향 문화열차’로

-김홍도ㆍ왕실회화 작품 1ㆍ2칸에 래핑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지하철이 해외로 팔려나간 우리 문화재를 싣고 달린다.

서울교통공사는 8일부터 내달 31일까지 지하철 3호선 49편성 중 1편성을 ‘귀향 문화열차’로 꾸민다고 밝혔다.

이는 프랑스 국립 기메박물관에 있는 김홍도의 ‘사계풍속도병’과 미국 오리건대 박물관이 갖고 있는 왕실회화 ‘십장생병풍’이 1ㆍ2호칸에 각각 래핑된 전동차다.

헤럴드경제

프랑스 국립 기메박물관에 있는 김홍도의 ‘사계풍속도병’ [사진1제공=서울교통공사] 미국 오리건대박물관에 있는 왕실회화 ‘십장생병풍’ [사진2제공=서울교통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사 관계자는 “해외에서 소장 중인 우리 문화재의 가치를 시민에게 알려주자는 취지”라며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사계풍속도병은 80㎝ 넘는 큰 병풍에 붙은 조선 후기 풍속화로 김홍도 특유의 해학이 담겨 있다. 이 그림은 지난 1800년대 후반 루이 마랭 프랑스 외교관이 구입한 후 박물관에 기증했다.

십장생병풍은 훗날 대한제국 제2대 황제인 순종에 즉위하는 왕세자가 천연두를 앓다 9일만에 회복하자 쾌유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왕실회화다. 1924년 당시 경성부에 있던 무역상인 테일러상회를 통해 미국 박물관에 팔려갔다.

두 작품 모두 디지털기술을 통해 원본에 최대한 가깝도록 되살렸다. 이 과정에는 공사와 함께 서울시,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도 합세했다.

한편 공사는 ‘귀향 문화열차’ 운행 홍보영상도 역과 전동차 내 행선 안내게시기로 내보낼 방침이다. 배우 지진희, 국악인 송소희, 역사강사 설민석의 문화재 귀향 응원 메시지와 미디어 아트로 만든 영상이다.

공사 관계자는 “해외에 있어 감상 기회가 적은 우리 문화재를 전동차 안에서라도 즐길 수 있길 바란다”며 “귀향문화열차 운행이 해외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도 불러 일으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