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7346 0092017120741947346 01 0101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종합]한국당 "최승호 사장 내정, MBC '노영방송' 전락" 맹비난

글자크기
뉴시스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


뉴시스

방문진 면접 참석하는 최승호 MBC 사장 후보


한국당 과방위 위원들 "결격사유 넘쳐, 내정 취소해야" 반발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가 7일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내정하자 MBC가 노동조합이 만드는 '노영(勞營)방송'이 되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어 "합법적으로 선출된 지 8개월 밖에 안 된 (김장겸) 사장을 끌어내리고 결국 노조를 등에 업은 최승호 신임 사장이 MBC 사장실을 점령했다"며 "최승호 사장 선임으로 공영방송 MBC가 완전한 '노영방송'이 되었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최승호 신임 사장이 과연 공정한 인사를 할 것인지, 과연 보도에 개입하지 않을 것인지, 과연 시청률을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인지, 국민들께서는 무서운 눈으로 지켜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MBC 소속 일선 기자들이 사장과 노조 집행부의 눈치를 보지 않고 공정한 보도를 해낼 수 있을지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효상·김성태·김재경·김정재·민경욱·박대출·송희경·이은권 의원 등 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위원 전원은 공동 입장문을 내어 최승호 사장 내정자가 결격사유가 넘치는 만큼 내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불법적 야만적 폭거다. 사상초유의 공영방송 숙청으로 방송사를 공포로 장악한 것이 '광우병' 추억을 잊지 못해서인가?"라며 "'뇌송송 구멍탁' 등의 허위보도로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광우병 보도 PD수첩' PD 출신을 사장으로 앉히려고 그토록 무리한 짓을 저지른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경악스럽고 무섭고 두렵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떤 혼란에 빠질지 걱정된다. 앞으로 대한민국 국민이 어떤 해괴한 방송을 접할지 걱정된다"면서 "MBC를 몰락의 길로 들어서게 한, 신뢰를 격추시킨 당사자가 MBC 사장이 된다는 게 가당키나 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한 "최승호씨는 불법파업 참여, MBC의 명예와 위신을 훼손하는 행위 등 MBC 취업규칙 위반으로 2012년 해고된 사람이다. 이후 해고 무효소송을 제기했고, 현재 대법원 판결조차 나지 않았다. MBC와 소송중인 사람이 MBC 사장이 된다는 것"이라며 "방문진 이사진은 대법원 재판을 알고는 있나. 대법원에서 최승호씨의 해고가 정당하다고 결정한다면 도대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방문진은 결격사유가 차고 넘치는 최승호씨를 MBC 사장으로 추천하는 것을 즉각 취소하라. MBC 사장 후보의 자격 요건에 대해 재검증 할 것을 촉구한다"며 "자유한국당은 MBC의 '광우병2' 개막을 용납할 수 없다. MBC를 회복불능의 길로 빠뜨리는 정권의 폭거에 끝까지 맞서 싸울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bo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