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31493 0232017120741931493 03 0306001 5.17.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LH, 층간소음 저감기술 Level-Up 전략 추진

글자크기

층간소음 걱정 없는 아파트 건설 로드맵…입주민 주거의 질 향상 도모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갈수록 심화하는 공동주택 층간소음 문제를 해결하는 아파트 건설을 위해 '층간소음 저감기술 Level-Up 전략'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LH는 층간소음 저감성능 향상을 위해 2013년부터 법적기준 보다 한 단계 강화된 자체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LH는 층간소음 걱정 없는 아파트를 건설하기 위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성능기반 제도 구축, 소음저감 기술개발, 저감성능 1등급 주택건설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로드맵을 수립했다.

LH는 단기적으로는 자재등급 상향, 완충재 제조업체 직접 하도급 및 시공기준 등을 개선해 층간소음 저감성능을 향상하기로 했다.

아시아경제

박상우 LH 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장기적으로는 LH가 세종시에 건립 중인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2018년 하반기 개관 예정)를 활용해 층간소음 저감을 위한 최적의 구조형식 검증과 평면개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LH는 7일 LH 경기지역본부에서 한국소음진동공학회와 공동으로 '제1회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유 콘퍼런스'를 열었다 .

국토부, 건설업계, 유관기관 연구원 등 총 15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를 통해 층간소음 문제해결을 위한 다양한 기술 공유와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아울러 LH는 층간소음으로 인한 입주민간 분쟁을 해소하기 위한 순회상담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층간소음 관련 생활수칙, 화해절차, 계도문구 등을 담은 안내문 게시 및 관리사무소 직원 교육 등 층간소음 분쟁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입주민들 스스로 층간소음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층간소음 경보시스템도 개발중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정부에서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매년 공공주택 공급이 확대되어 LH 아파트에 거주하는 입주민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LH가 층간소음 없는 아파트 건축을 선도해 공동주택 입주민 주거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민행복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