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9692 0032017111541499692 04 0401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0

中네티즌들 "MAMA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 반발

글자크기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아시아 최대 음악 시상식인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이하 MAMA)'가 네티즌 투표를 받기 위해 웹페이지를 만들면서 홍콩·대만·마카오를 다른 국가와 병렬로 배치해 중국 네티즌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중국관찰자망이 1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베트남·일본·홍콩 등 3곳에서 개최되는 MAMA의 공식 웹페이지에는 이들 3개 지역을 다른 국가와 똑같이 배치,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공공연히 위반했다면서 중국 네티즌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시나웨이보에는 "MAMA 꺼져라" "중국은 하나다" "어느 것 하나 버릴 수 없다"는 등의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부 네티즌은 "(MAMA가) 중국, 홍콩, 대만도 구분 못하고 있다" "국가 영토를 완전히 보호해야한다"며 보이콧을 부추기는 댓글을 올렸다.

관찰자망은 MAMA를 개최하는 CJ E&M측에 질의했지만 회신은 아직 없고 웹페이지도 바뀌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MAMA는 CJ E&M이 주최하는 음악 시상식으로 1999년 '엠넷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10여 년 동안 국내에서 개최해오다 2009년을 기점으로 MAMA로 변모했다. 2010년부터는 마카오를 시작으로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홍콩으로 이어지며 시상식뿐만 아니라 대규모 음악축제로 거듭났다.

연합뉴스

MAMA 웹페이지 [관찰자망]



jbt@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