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3216 0232017111541493216 03 0301001 5.17.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천덕꾸러기 된 동전…발행액 12개월 연속 줄기도

글자크기
저무는 동전시대…10월 발행액 30억 줄어
발행잔액·장수도 0%대…삼성·카카오페이 등 1년새 이용 3배 늘어


아시아경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쌓아둔 동전을 교환하러 은행을 찾았던 김모(54세·여)씨는 가져갔던 동전꾸러미를 그대로 다시 가져와야 했다. 은행 점포 직원으로부터 당장은 동전을 교환하기가 어렵다는 말을 들어서다. 동전을 세고 이를 지폐로 교환하는 데 적잖은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에서였다. 김씨는 "사용하기 번거로운 동전을 집에 쌓아뒀는데 은행에서도 받아주질 않으니 그야말로 무용지물이 된 것 같다"고 했다.

동전이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하고 있다. 사용하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외면받는 동시에 제작 비용도 만만치가 않아 동전의 발행도 줄어들었다. 주화의 발행액은 12개월 연속 전년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5만원권 등장에 이어 모바일 결제시스템이 등장하면서 화폐로서의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전년동기대비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장기간 감소세다. 작년 9월 발행액은 136억65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32.4%(48억4000만원)줄어들기 시작했다. 올 8월엔 동전 발행이 67.2%(91억8800만원)나 감소하기도 했다. 이는 2008년 2월(73.1%) 이후 가장 큰 감소율이다. 추석 연휴 직전인 올해 9월엔 5.6%(5억6900만원)로 소폭 발행이 늘었지만 지난달엔 다시 39.9%(30억1000만원) 감소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10원짜리의 추락이다. 10원화의 월 발행액은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매달 1억원을 넘지 못했다. 한때는 매월 4억원이 넘게 발행되기도 했던 점을 고려하면 화폐로서의 위상이 급격하게 추락한 셈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과거엔 공중전화나 커피자판기 등 10원짜리를 쓸 만한 곳이 있었지만 지금은 사실 있어도 쓸 곳이 없다. 그러다 보니 발행자체가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행잔액을 기준으로도 동전의 위상은 위태롭다. 장수를 기준으로 지난 6월말부터 5개월 연속 0%대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9월말 0.9%였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이 지난달엔 0.4%까지 떨어졌다. 금액 기준으로도 지난 8월말부터 0%대다.

반면 5만원권 지폐는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5만원권의 발행잔액은 10월말 기준 85조5437억37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6.8%(12조3302억4700만원) 증가했다. 작년 7월을 기점으로 증가율이 20%대에서 10%대로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두 자릿수의 증가폭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5000원권과 1000원권도 10월말 기준 전년대비 4.3%(584억7100만원), 4.6%(707억7700만원) 발행잔액이 늘었다. 단, 1만원권은 발행잔액이 0.9%(1456억7500만원) 줄었다. 5만원권 등장으로 효용성이 줄었단 분석이다.

동전의 자리를 대체한 건 신용카드와 모바일 간편결제다. 신용카드의 경우 소액 결제가 늘면서 이용건수가 급증했다. 지난 8월 신용카드 이용건수는 10억6486만9000건으로 전년동기대비 11.5%(1억994만1000건) 늘었다. 올해 1월부터 8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다.

삼성페이, 카카오페이를 필두로 스마트폰을 활용한 간편결제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 2분기 삼성페이 등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이용실적은 일평균 246만건, 842억원으로 전기대비 각각 49.5%, 35.3% 증가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선 이용건수는 195.4%, 금액은 231.8%씩 늘었다. 1년 간 이용건수와 금액 모두 3배 이상 증가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