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90646 0092017111541490646 02 0201001 5.17.7-RELEASE 9 뉴시스 41441808

최근 5년간 수능 부정행위 936건…연평균 187명 무효 처리

글자크기
뉴시스

수능시험 문답지 보관


서울·경기지역만 529건…'부정행위' 집중

곽상도 "수능 유의사항 확실히 안내해야"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2013학년도부터 2017학년도까지 최근 5년간 수학능력시험 부정행위로 적발된 건수가 936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평균 187명이 부정행위로 적발되고 있는 셈이다.

교육부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상도 위원에게 제출한 수능 부정행위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2013학년도 153명, 2014학년도 188명, 2015학년도 209명, 2016학년도 189명, 2017학년도 197명의 수험생이 부정행위로 간주돼 수능무효 처리가 됐다.

유형별로는 휴대폰, 스마트기기(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를 소지한 경우가 2013학년도 79건(51.6%), 2014학년도 90건(47.9%), 2015학년도 102건(48.8%), 2016학년도 87건(46.0%), 2017학년도 85건(43.1%)에 달했다.

최근 5년간 부정행위 유형 중 전자기기 소지 443건에 이어 4교시 응시방법의 위반 경우가 382건으로 뒤를 이었다.시험 종료 후 답안을 작성해 무효 처리된 수험생도 2017학년도에 29명(14.7%)으로 2016학년도 15건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시도별 수능 부정행위는 서울 348건, 경기 181건, 부산 63건 충북 43건, 대전 40건, 충남·경남 35건, 대구·광주 30건 순으로 발생했다. 서울·경기지역에서만 529건이 발생해 부정행위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지원된 경찰 인력은 매해 평균 1만3631명이었다. 올해 2018학년도 수능 당일에도 수능시험 지원을 위해 1만3512명이 동원될 예정이다.

곽상도 의원은 "해마다 200명 안팎의 수험생이 부정행위로 적발돼 무효 처리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수험생들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일선 학교 및 수능 감독관들은 수험생들이 유의사항과 부정행위 기준을 숙지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안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bo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