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7353 0232017111541487353 02 0213001 5.17.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광주 북구,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광주광역시 북구(청장 송광운)는 본격적인 동절기를 맞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위기가정 발굴 및 지원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급자 선정기준은 충족하지만 부양의무자가 있어 수급을 받지 못하거나 정말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소외계층을 찾아 맞춤형 복지서비스, 긴급지원제도 등을 통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한다.

먼저 북구는 지난 1일부터 완화된 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에 따라 생계·의료·주거급여 등 기초생활보장 수급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해당 노인(만 65세 이상)·중증장애인(장애등급 1~3급) 가구를 집중 발굴하고 있다.

바뀐 규정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현장조사를 통해 현재까지 기초수급자 신청시 부적합 처리됐던 78세대를 추가 발굴해 생계급여를 지급할 예정이며, 연말까지 지원대상자를 최대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또 동주민센터 맞춤형 복지팀을 17개동으로 확대하고 전담인력 51명을 증원 배치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배려계층의 복지수요를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복지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월2회 이상 경로당, 복지관 등 직접 찾아가는 복지상담,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주민 중심의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하는 등 대상자별 상황에 따라 고용, 주거, 교육, 의료 등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층에 대해서는 일시적으로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등을 긴급 지원하는 한편 동절기를 대비해 지난 10월부터 가구당 연료비를 월 9만4900원씩 추가 지원하고 있다.

희망복지지원단, 통장, 우체국 집배원 등 모든 인적자원을 총동원해 위기가정 발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이웃이 이웃을 돕는 체계’ 구축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공감복지 빨강우체통 사업 ▲5K 운동 ▲우리마을 희망지기단 사업 역시 긴급지원제도와 연계해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