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83867 0032017111541483867 03 0301001 5.17.7-RELEASE 3 연합뉴스 39138770

BBQ "갑질 논란은 가맹점 일방적 주장…법적 대응"

글자크기

윤홍근 회장, 가맹점에 '폐점시켜' 등 폭언 논란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15일 윤홍근 회장의 갑질 논란과 관련해 "가맹점주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BBQ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해당 가맹점주가 윤 회장의 매장 격려 방문 당시 발생한 사소한 해프닝을 왜곡·과장해 6개월이나 지난 지금 악의적으로 언론에 허위 정보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BBQ 봉은사역점 가맹점주는 윤 회장이 지난 5월 12일 매장을 방문해 주방에 갑자기 들어오자 직원들이 여러 차례 제지했고 이에 윤 회장이 '너 내가 누군지 알아?', '이 ○○ 봐라. 이 ○○ 해고해', '너 교육받았어? 이 매장 폐점시켜버려' 등의 욕설과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매장은 이달 초 폐점했다.

BBQ는 이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신규 매장을 격려방문 하는 것은 오랜 관행이고, 현재까지 이런 방문이 문제가 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BBQ의 설명에 따르면 윤 회장은 사전에 직원을 통해 매장 방문 사실을 알렸으며 매장에 도착해서도 '저 BBQ 회장입니다'라고 인사하며 주방에 들어가겠다고 요청했다.

그러나 주방 직원이 강하게 제지하자 당황한 윤 회장이 '이 사람 봐라?'라고 말했을 뿐이고 주방 확인이 불가능해 되돌아 나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BBQ의 설명이다.

BBQ는 "주방 직원들이 유니폼도 입지 않은 데다 주방 확인까지 거부하자 윤 회장이 동행한 직원들에게 '이 매장은 규정 위반이 있는 것으로 보이니 확인하고 개선의 여지가 안 보이면 폐점을 검토하라'고 이야기했을 뿐"이라며 "이런 행위가 갑질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윤홍근 제네시스BBQ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BQ는 당시 매장에 있던 손님이 윤 회장의 갑질 행위를 목격했다고 밝힌 방송 인터뷰 내용에 대해선 "허위"라며 "당시 주방이 있는 2층에는 손님이 없었고 1층의 한 테이블의 손님이 있었을 뿐인데 2층 주방과의 거리를 생각하면 대화 내용을 들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회장의 방문 후 본사가 기준에 못 미치는 육계(닭)를 제공하는 등 불리한 처우를 계속했다는 가맹점주 주장에 대해 BBQ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가맹점의 컴플레인에 성실히 대응했지만, 해당 가맹점주가 상식적으로 통용될 수 없는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BBQ는 "가맹점주가 규격 외 사입 육계를 사용하고 올리브유 대신 일반 콩기름을 사용하는 등 계약 위반 사실을 적발당해 계약 해지 위기에 몰리게 되자 언론에 허위·과장 제보를 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BBQ는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해당 가맹점주가 규격 외 사입 육계를 사용했다는 증거 사진과 가맹점주의 컴플레인에 대해 본사 직원의 응대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 녹취록 등도 함께 공개했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