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7420 0722017111441477420 01 0101001 5.17.8-RELEASE 72 JTBC 0

MB 측 "5년치 노무현 정부 자료 꺼낼 수도" 반격 시사

글자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적폐청산 수사가 정치보복"라고 주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반발도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집권 5년 동안 노무현 정부에 대해 쌓아놓은 자료가 있다"고 주장하며 반격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한 핵심 측근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 조사를 실시할 경우 전면적인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집권 당시 쌓아놓은 정보와 자료를 활용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펴는 걸로 맞대응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특히 이 측근은 JTBC와의 통화에서 "이제 6개월 정권 잡은 사람들이 MB에 대해서 더 많이 알겠느냐, 5년 동안 정권 잡았던 우리 쪽이 노무현 정부에 대해 많이 알겠느냐"면서 "먼저 싸움을 걸지는 않겠지만 검찰이 무리수를 두면 (자료를) 꺼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자료의 존재와 내용을 묻는 질문에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만 답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도 노 전 대통령 가족의 640만 달러 수수의혹을 재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을 하는 등 이 전 대통령과 한국당 측에서는 이른바 '맞불 전략'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도 지난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5시간 참모회의를 주재했는데 이 자리에는 이명박 정부 당시 민정수석 등도 참석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헌성)

윤영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