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7011 0042017111441477011 02 0201001 5.17.7-RELEASE 4 YTN 0

朴 정부 국정원장 모두 '벼랑 끝'...구속 위기

글자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를 받는 남재준·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긴급체포한 이병기 전 원장은 내일쯤(15일) 영장을 청구할 방침인데 지난 정부 국정원장 3명이 모두 구속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과 마지막 국정원장에게 나란히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특수활동비 상납으로 국고손실과 뇌물공여 혐의가 공통으로 적용됐고, 남재준 전 국정원장에게는 현대자동차를 압박해 재향경우회에 20억여 원을 주게 한 혐의로 직권남용이,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는 총선 여론조사 비용 5억 원을 대납해 정치관여 금지와 업무상 횡령 혐의가 추가로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긴급체포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도 청구할 방침인데 박근혜 정부의 전직 국정원장 3명이 모두 구속 위기에 처한 셈입니다.

이들 세 명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총 40여억 원을 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로 상납해 국고에 손실을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남 전 원장 때 매달 5천만 원이던 상납대금이 청와대의 요구로 2억 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보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환된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도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보고 거부할 수 없는 관행으로 여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병기 / 前 국가정보원장 : 우선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에 지원된 문제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박근혜 정부 국정원 수장을 지낸 원장 3명이 사실상 모두 구속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시기와 방법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조용성[choys@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