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473580 0562017111441473580 02 0201001 5.17.8-RELEASE 56 세계일보 0

이영학 계부 성폭행 혐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처리

글자크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계부가 며느리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당사자인 계부의 사망으로 사실상 종결 처리됐다.

강원 영월경찰서는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던 이영학의 계부 배모(60)씨가 경찰 조사 중 지난달 25일 자신의 집에서 목을 매 사망함에 따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세계일보

이영학의 계부가 스스로 세상을 등진 강원 영월의 자택 부근 비닐하우스를 경찰이 통제한 채 조사하고 있다. 계부는 숨지기 사흘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며 며느리 성폭행 혐의에 대해 "합의 아래 관계했다"며 를 부인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배씨의 며느리 최모(32)씨와 의붓아들 이영학이 제출한 고소장을 토대로 배씨를 2차례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지난달 14일 강원경찰청에서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벌였다. 고소장에는 배씨가 이영학의 아내 최씨를 2009년 3월 초부터 지난 9월 초까지 8년간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배씨는 경찰의 3차 소환 조사를 앞둔 지난달 25일 오후 1시27분쯤 영월군 상동읍 자신의 집 비닐하우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배씨의 상의 주머니에서 메모지 형태로 발견된 유서에는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다. 형사분들에게 부탁하는데, 누명을 벗겨달라. 지금까지 도와주신 분들에게 죄송하고 형님에게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경찰은 배씨가 며느리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은 데 심적 부담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로 조사 중이던 배씨가 사망함에 따라 검찰의 부검 지휘 등 절차에 따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송치했다”며 “조사 중 피의자가 사망한 사건으로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춘천=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