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42883 0232017101640842883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폐목재류·낙엽 무상처리 예산 2억 절감

글자크기

이달부터 2020년 말까지 3년 3개월간 천일에너지, 한국목재재생산업과 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가을철 낙엽은 ‘낭만’의 상징이다. 흩뿌리는 노란 은행잎이 사람들의 메마른 감성을 자극한다. 하지만 이를 치우는 환경미화원에게 낙엽은 그저 ‘일거리’일 뿐이다. 수거한 낙엽을 처리하는 데도 적잖은 비용이 발생한다.

아시아경제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최근 폐목재 처리 전문업체 천일에너지 및 한국목재재생산업과 ‘폐목재류·낙엽 무상처리 업무협약’을 맺었다.

민관 협력을 통해 예산을 절감한 사례로 눈길을 끈다.

협약기간은 이달부터 2020년 말까지 3년 3개월간이다. 구와 천일에너지는 그동안 폐목재류 ‘유상처리’계약을 맺어왔는데 이번에 처리 방식을 무상으로 전환했다.

폐목재를 자원화해 수익을 얻는 업체로서도 장기간 협약으로 폐목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만큼 무상 전환이 나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구가 올해 폐목재류·낙엽 처리에 편성한 예산은 5800만원이다. 2017년도 잔여예산 4300만원에 향후 3년간의 비용 1억7400만원을 합치면 절감예산은 총 2억1700만원에 이른다.

구는 또 폐목재류 처리업체를 기존 1곳에서 2곳으로 확대,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한 해 동안 용산 일대에서 발생하는 폐목재류·낙엽 폐기물은 약 2000톤에 달하는데 그날의 상황에 따라 처리업체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전 계약 업체인 천일에너지는 4500톤 규모 저장시설을 갖춘 폐기물 재활용 전문업체다. 1일 처리 용량은 약 400톤이다. 구와 새롭게 협약을 맺은 한국목재재생산업은 천일에너지 관계사로 알려졌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폐목재류·낙엽 무상처리 업무협약을 통해 향후 3년간 2억원이 넘는 예산을 절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청소행정과(☎2199-730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