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2630 0782017101340812630 03 0308001 5.17.9-RELEASE 78 이투데이 38536950

라가르드 “IMF 특별인출권에 가상화폐 활용할 수도”

글자크기
이투데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FP/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전 세계의 중앙은행과 규제 당국자들이 가상화폐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IMF가 자체적으로 가상화폐를 활용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12일(현지시간) 라가르드 총재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IMF 연례회의 중 CNBC와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가 막대한 혼란을 겪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서비스와 글로벌 결제 시스템을 흔들기 시작한 금융 기술에 대해 글로벌 금융기관의 이해가 부족해 위험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는 향후 IMF가 자체적으로 가상화폐를 개발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IMF의 특별인출권(SDR)에 가상화폐와 유사한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별인출권이란 국제 유동성이 부족할 때를 대비해 IMF의 기본 자산인 금과 달러를 보완하는 준비자산으로 마련한 제3의 통화다. 현재는 달러화·유로화·위안화·엔화·파운드화로 구성돼 있다. 그는 “우리가 보아야 할 것은 가상화폐를 어떻게 활용하느냐”라면서 “SDR은 이 기술을 사용해 보다 적은 비용으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비판한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의 의견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라가르드 총재는 “가상통화 같은 기술의 광범위한 영향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통화에 대한 모든 것을 투기로 분류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면서 “가상화폐는 그 이상”이라고 답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핀테크에 대해서도 다뤘다. 그는 IMF가 핀테크 산업을 규제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거래 과정이 국경을 초월하기 때문에 우리가 참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핀테크 기술이 금융 거래 비용을 낮춰 금융 서비스 산업에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 같은 분산 거래 장부 기술이 은행 시스템을 보다 포괄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투데이/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