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1061 0532017101340811061 03 0301001 5.17.5-RELEASE 53 노컷뉴스 0

국내 사이트서 방송정지 당해도 유튜브로 옮기면 그만?

글자크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1인 방송 집중 모니터링 대상에 유튜브 '제외'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BJ 철구형은 아프리카 TV에서는 이용정지(좌)됐지만, 유튜브에서는 여전히 활발히 활동(우) 중이다. (사진=최명길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개인방송의 폭력성, 선정성이 도를 넘는 가운데 관리 당국이 '주요 관심 BJ'리스트를 작성해 모니터링 하고 있지만, 국내 동영상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유튜브가 빠져있어 그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13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명길 국민의당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방심위에서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는 '주요 관심 BJ'는 120명에 달한다.

이 중에는 욕설, 혐오발언 등으로 방심위로부터 제재를 받았던 BJ '철구형', '셀리' 등 다수의 BJ들은 콘텐츠 내용의 개선 없이 여전히 활동하고 있거나 유사 사이트로 이동해 활동하고 있었다.

일부 BJ들의 막말과 엽기적 행각이 초등학생들에게까지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도, 청소년에 대한 차단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실정이다.

아프리카TV BJ인 '철구형'은 최근 청소년 유해 콘텐츠를 19세 설정을 하지 않은 채 방송해 해당 사이트에서 서비스 이용이 정지됐지만, 유튜브에서는 아무런 제재 없이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

해당 BJ는 과거에도 청소년에게 간장을 뿌리거나, 기초생활수급자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두 번의 '이용정지' 조치를 받았다. 또한, 5.18 민주화 운동과 여성에 대한 비하 발언 등 수위를 넘는 막말로 수차례 방심위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또 다른 BJ '용느'는 장애인 비하발언으로 아프리카TV에서 '이용정지' 조치를 받았지만 곧바로 몇 시간 후 유튜브에서 <아프리카 정지 위로주?>라는 제목으로 생중계를 진행했다.

이처럼 한 사이트에서 문제를 일으켜 이용정지 된 BJ라 할지라도 타 사이트로 옮겨 방송하면 그만이어서 이를 제재할 실질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방심위의 '주요 관심 BJ' 리스트에는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BJ는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혐오발언을 일삼던 BJ '갓건배'와 각종 엽기적인 콘텐츠를 다룬 BJ '신태일'이 유튜브에서 '영구정지' 조치를 받을 정도로 그 수위가 지나쳤지만, 방심위의 관리 목록에서는 빠져있는 상태였다.

심지어 BJ '신태일'은 아프리카TV에서도 '영구정지' 받은 후 유튜브로 옮겨온 BJ였다. 방심위가 효과적인 모니터링을 하기 위해서라도 유튜브 BJ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와 관리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 4명 중 1명은 인터넷 방송을 보고 있다. 인터넷 방송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일반 방송 못지않은 셈이다.

특히 인터넷 방송에서 사용되는 속어를 사용하고 엽기적인 행동을 그대로 따라하는 등 인터넷 방송은 청소년들의 한 문화처럼 자리 잡고 있어 폭력성, 선정성이 짙은 인터넷 방송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

제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시정하지 않는 BJ는 일차적으로 청소년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도록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지정하고 이후에도 극단적인 방송을 지속적으로 일삼는 경우, 인터넷 방송에서 영구적으로 퇴출하는 '3진 아웃제'와 같은 제도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명길 의원은 "1인 미디어의 자율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건강한 인터넷 방송 환경을 만드는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욕설, 음란물 등 상습적으로 부적절한 방송을 하는 BJ에 대해 방심위와 인터넷 방송 운영사업자들이 주요 관심 BJ 리스트를 공유해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