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810992 0292017101340810992 07 0703001 5.17.5-RELEASE 29 OSEN 40749493

[Oh!쎈 현장] "악수·사인 다 해드릴게"…박성웅, 부산도 반한 '섹시마초남' (22nd BIFF)

글자크기
OSEN

OSEN

[OSEN=부산, 장진리 기자] 박성웅이 '섹시 마초남'의 매력으로 부산을 매료시켰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는 영화 '메소드'(방은진 감독)의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무대인사에는 박성웅, 오승훈, 윤승아, 방은진 감독이 참석했다.

박성웅은 오는 11월 개봉하는 '메소드'로 부산영화제를 찾았다. '메소드'는 두 남자의 열정과 진심 사이, 완벽 그 이상의 메소드 연기 속에서 벌어지는 위험한 스캔들을 그린 영화. 이번 작품에서 박성웅은 무대를 위해 자신을 버리는 메소드 배우 재하 역을 맡았다.

박성웅은 '메소드'를 통해 거친 섹시남에서 부드러운 댄디남으로 변신할 전망. 박성웅은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도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작품이 인생작이 될 정도로 즐거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가 직업이 연기자인데 연기자를 연기했다. 근데 그게 연기가 아니었던 것 같다. 배우들이 과연 메소드 연기를 안 하는 사람이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했다"며 "연기를 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다. 고민만 하면서 끝났지만 오히려 너무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박성웅은 파격적인 팬서비스로 야외 무대인사를 찾은 관객들을 기쁘게 했다. 무대인사를 마친 박성웅은 무대 아래 팬들에게 내려가 일일이 악수를 해주고,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메소드'의 흥행을 기원했다. 박성웅의 팬서비스는 좀처럼 끝날 줄 몰랐다. 퇴장 통로로 가면서도 박성웅의 팬서비스는 무한대로 이어졌다. 박성웅은 퇴장로에서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오랜 시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일일이 사인을 해주고, 악수를 나누는 등 '섹시마초남'의 다정한 팬서비스로 부산을 감격시켰다.

한편 부산영화제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는 '메소드'는 배우 재하와 스타 영우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완벽, 그 이상의 스캔들을 그린 작품. 오는 11월 개봉한다. /mari@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