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0712 0092017101240790712 03 0301001 5.17.5-RELEASE 9 뉴시스 0

노후자금 마련?···개인형 퇴직연금 57% '깡통계좌'

글자크기
뉴시스

포용국가포럼 출판토크 참석한 민병두 의원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안정된 노후자금 마련을 위해 도입된 개인형 퇴직연금(IRP)의 절반 이상이 '깡통계좌'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IRP 계좌 개설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현재 적립금이 '0원'인 계좌는 총 154만884개로 전체 계좌(271만3367개)의 약 57%를 차지했다.

IRP는 근로자가 이직이나 퇴직할 때 받는 퇴직급여를 근로자 본인 명의계좌로 적립해 만 55세 이후 연금화할 수 있는 퇴직연금의 일종이다. 2012년 7월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개정에 따라 도입됐다.

적립금 14조원, 계좌수 271만개로 외형은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절반 이상이 깡통계좌이거나 실질적인 운용지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민 의원은 "불필요한 계좌가 수없이 개설된 이유는 IRP 계좌 판매를 직원들의 성과에 연동해 무리한 판매를 강요했기 때문"이라며 "밀어내기식 판매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금융당국의 철저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kangzi8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