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8226 0022017091440328226 03 0301001 5.17.5-RELEASE 2 중앙일보 38619430

규제 충격 가셨나…서울 아파트값 8·2 대책 후 첫 상승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주간 시세 통계

서울 0.01% 올라…6주만에 상승 전환

송파구 0.09% 상승…잠실5단지 호가 상승 영향

감정원 "이사철 맞아 실수요 중심 거래 늘어"

재건축 단지 청약 열기도 영향

가격 더 오를지는 미지수

중앙일보

8·2 대책 발표 이전 호가(부르는 값)를 회복한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중앙포토]


8·2 부동산 대책 이후 줄곧 하락하던 서울 아파트값이 6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 일부는 대책 이전 호가(부르는 값)를 회복했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1% 올랐다. 주간 기준으로 서울 집값이 상승한 것은 8·2 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 이후 6주 만이다. 감정원은 전국 7192가구(표본 수)를 대상으로 한 주 동안 이뤄진 거래 가격과 호가 등을 고려해 적정 시세를 추정한다.

강북권역(한강 이북)이 0.02%, 강남권역(한강 이남)은 0.01% 올랐다. 강남권역에선 최근 집값 하락세가 컸던 송파구(0.09%)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최고 50층' 재건축이 사실상 확정된 잠실주공5단지의 호가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 이 단지 전용면적 76㎡는 대책 이후 고점(15억7000만원) 대비 1억6000만원 낮은 14억1000만원에 거래된 뒤 최근 호가가 15억5000만~16억원으로 올랐다. 인근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집주인들이 서울시의 재건축 심의 통과 전인 한 주 전보다 최대 1억원 높게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구로구(0.1%)와 금천구(0.07%)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두 지역 모두 서울에서 집값이 상대적으로 싼 데다 여의도 등이 가까워 직장인 수요가 많다는 게 감정원 분석이다. 강남구(-0.03%)와 강동구(-0.03%)는 약세를 이어갔지만, 지난주(-0.07%, -0.08%)보다 하락 폭이 줄었다. 서초구는 0.01% 하락해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중앙일보

서울 구별 주간 아파트값 변동률. 자료:한국감정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북권역에서는 광진(0.08%)·서대문(0.06%)·종로(0.05%)·성북구(0.05%) 등이 올랐다.

강여정 감정원 주택통계부장은 "8·2 대책에 이어 투기과열지구 추가지정 발표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가을 이사철을 맞아 도심 접근성·학군 등 거주 선호도가 높은 지역은 실수요자 중심의 거래로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특히 강남권이 회복 조짐을 보이는 건 최근 재건축 단지의 청약 열기가 뜨거운 점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지난주 분양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 센트럴자이'(신반포 6차 재건축)는 평균 168 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13일 삼성물산이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 강남포레스트'(개포시영 재건축) 특별공급 23가구에 대한 청약 접수를 받은 결과 모두 소진됐다. 이남수 신한금융투자 부동산팀장은 "청약 성공에다 서울 집값이 떨어지지 않을 것이란 기대 심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가격이 계속 오를지에 대해선 좀 더 두고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조만간 정부의 가계부채종합대책 등 후속 대책 발표가 예정돼 있어서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집값 안정에 대한 정부 의지가 확고한 만큼 서울 아파트값이 완전히 상승세로 돌아서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