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6624 0562017091440326624 04 0403003 5.17.5-RELEASE 56 세계일보 0

[단독] 트럼프, 이라크식 북한 점령 계획 세웠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한·미 양국의 북한 공격으로 북한을 점령한 뒤에 북한에서 발생할 폭동이나 반란 사태에 대비해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과 2011년 미국이 이끄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리비아 사태 개입을 모델로 한 ‘전후 북한 통치 전략’을 극비리에 수립했다고 영국과 미국 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의 ‘더 선’ (The Sun)은 이날 ‘북한의 폭동 사태’(North Korean Insurgency)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장군들과 참모진이 북한 점령 이후에 몇 년 동안 북한에서 광적인 폭동 사태가 계속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시사 종합지 ‘뉴요커’(New Yorker)도 지난 6일 ‘북한과의 전쟁은 어떻게 전개되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북한과의 전쟁 시나리오를 보도했다.

알모니터(Al―Monitor)의 기자인 로라 로젠(Laura Rozen)은 트럼프 대통령과 연계된 싱크탱크 자문관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과의 전쟁 이후 일어날 사태에 관한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고 더 선이 전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미국이 2003년 이라크를 점령했을 당시에 무장 폭동이 일어났던 교훈을 참고하고 있다고 로젠 기자가 강조했다. 로젠 기자는 “생·화학무기 등으로 무장한 북한 정권의 잔당 세력이 주도하는 폭동을 제압하는 방안에 관한 연구에 많은 이해가 걸려 있다”고 지적했다.

더 선은 “김정은의 핵무기로 인한 칼날 같은 긴장이 전면전으로 비화할 경우를 가정해 워싱턴의 군사 전문가들이 북한 점령 계획을 짜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미국과 동맹국이 북한을 침공하면 남·북한에서 엄청난 희생이 발생하겠지만 곤궁한 스탈린식 국가인 북한이 쉽게 붕괴할 것으로 군사 자문관들이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북한을 32번째로 방문한 뒤 돌아온 일본의 레슬링 선수 출신 안토니오 이노키는 일본이 중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더 선이 전했다.

미국의 뉴요커는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수 있는 2개의 시나리오가 있다”면서 ”첫 번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할 때 트럼프 정부가 물리적 수단 또는 사이버전을 통해 이를 방해하면 북한이 보복에 나섬으로써 긴장이 고조돼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퇴역 장군과 군사 분석가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요커는 “두 번째 시나리오는 미국의 공격이 임박했다고 판단한 북한이 먼저 군사 행동에 나서는 것”이라며 “미국이 미국인 소개령을 내리거나 항공기, 장비, 병력 및 심지어 핵무기를 한국에 들여오면 북한은 전면적인 침공을 막으려고 선제공격을 할 수가 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북한 핵·미사일 해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워싱턴=EAP연합뉴스


뉴요커는 “전쟁이 발발하면 최소한 1개월 이상 전투가 벌어지고, 몇 주 동안 더 그러한 상황이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리 럭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뉴요커에 “지난 몇 년 동안 북한의 재래식 전력이 약화하고, 현대화가 이뤄지지 않았으나 많은 병력을 동원해 재래식 전쟁을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럭 전 사령관은 그러나 북한이 핵무기와 생·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점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뉴요커는 “북한이 결국에는 패전하고, 김정은 정권이 붕괴할 것이라고 장군들과 군사 분석가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싱크탱크인 IISS의 마크 피즈패트릭 사무국장은 “북한 점령 이후에도 쉽게 평정되지 않을 것”이라며 “재래식 전투가 미국이 중동과 남아시아에서 경험했던 폭동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피즈패트릭은 “미국의 침공 이후 1개월 이내에 무너진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정권이나 2개월 이내에 붕괴한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처럼 이른 시일 내에 북한이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 주민은 김씨 왕조를 신격화하고, 미국인을 악의 원천으로 여기도록 세뇌됐다”고 강조했다. 피즈패트릭은 “북한 정권과 무기를 어떻게 제거할 것인지 많은 워게임이 마련돼 있지만 그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거의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을 쉽게 점령했다가 그 이후에 발을 빼지 못하고 진흙탕에 빠져들었고, 이와 동일한 사태가 북한에서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이 군사 개입론자를 괴롭히고 있다고 뉴요커가 전했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났을 때 중국의 개입 여부도 미국이 풀어야 할 과제 중의 하나라고 이 매체가 강조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