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1627 0512017091340311627 01 0101001 5.17.7-RELEASE 51 뉴스1 0

갈길 먼 김상조, '내부 갑질' 제기에 당혹…"직접 조사"

글자크기

'진상 파악' 지시에도 진전 없자 내주 노조 만나기로

노조측 "위원장 직접 요청하면 당사자 밝힐 수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 간부들의 부하 직원에 대한 '갑질' 횡포 주장이 나오면서 곤경에 처한 김상조 공정위원장이 직접 사태 해결에 나선다.

공정한 시장경제질서를 세우기 위해 할 일이 산더미인 상황에서 공정위 조직의 신뢰성이 흔들릴 경우 추진 동력을 잃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13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주 공정위 간부급 공무원들의 횡포 사례를 발표한 노조와 다음주 중 만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앞서 노조는 지난 6일 5급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과장급 이상 관리자들에 대한 평가를 취합해 '젊은 여성 사무관들과 술자리를 만들라고 지시했다'는 등 간부들의 부당한 지시 사례들을 공개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지난 11일 간부회의에서 감사담당관에게 사실관계 확인을 지시했으나 여의치 않자, 직접 노조를 만나 자세한 얘기를 듣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감사담당관실은 김 위원장 지시에 따라 노조 측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노조는 갑질 당사자나 이를 제기한 부하 직원에 대한 2차 피해를 우려해 신원정보 등을 제공하지 않았다.

류호형 공무원노조 공정위지부장은 "신원 공개를 꺼려 설문을 (필적이 드러나는) 손으로 작성하지 않고 출력해서 붙인 분들도 있다"며 "가해자를 징계하자는 것이 1차적인 목적이 아니고 이런 문제가 있으니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겠느냐는 차원에서 보도자료를 낸 것"이라고 말했다.

류 지부장은 다만 "위원장이 피해 방지를 약속한다면 집행부, 더 나아가 직원들에게 직접 의견을 물어 다시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findlove@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