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902030 0102017082439902030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서당에서 고전을 배운다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23일 천자문과 사서오경 등 동양 고전을 배울 수 있는 전통한옥식 서당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서울 용산구 원효로 옛 구청사에 조성되는 전통한옥식 서당의 모습.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지난 22일 원효로 옛 구청사 3별관 1층에서 용산서당 설치공사를 시작했다. 서당 조성 규모는 137.6㎡이며 교육실과 훈장실, 탈의실 등을 갖춘다. 공사는 이달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이어지며 공사비로 2억원이 소요된다. 오는 12월 개원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서울 용산구 원효로 옛 구청사에 조성되는 전통한옥식 서당의 모습.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서당은 초등학생은 물론 청소년, 성인, 직장인 등 모든 구민이 이용할 수 있다. 교육과정으로 천자문과 사자소학(초급), 동몽선습과 명심보감(중급), 사서오경(고급) 등을 다룬다. 훈장은 이흥섭 전 성균관 석전교육원장이 맡을 예정이다.

특강 등 일부 프로그램을 제외한 용산서당의 모든 강좌는 유료로 진행된다. 용산구 평생교육진흥 조례의 ‘수강료 징수 기준’을 적용해 최소한의 비용을 징수한다.

구는 올해 초부터 용산서당 건립을 추진해 왔다. 무계원 서당교실(종로구 부암동), 충현서원(경기 용인시 한국민속촌 내), 청학동서당(경남 하동군) 등을 벤치마킹하고 기존 구 소유 건물 일부를 리모델링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서당은 인격을 함양하고 공동체 감각을 키우는 최고의 교육기관”이라며 “용산서당을 통해 올바른 가치관과 인성을 가진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