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823 0432017081339709823 04 0401001 5.17.9-RELEASE 43 SBS 0

美 차량 돌진범은 20세 공화당원…"'트럼프 집회' 간다고 했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백인우월주의자 집회에서 군중을 향해 차량을 돌진한 범인은 20세 백인 남성 공화당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P통신과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현지 시간으로 12일 샬러츠빌에서 체포된 용의자가 제임스 알렉스 필즈 주니어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필즈는 켄터키 주에서 성장해 최근 인구 만4천 명 정도의 작은 도시인 오하이오 주 모미로 이주했습니다.

필즈의 어머니인 서맨사 블룸은 AP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아들이 버지니아 주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석하는 줄 알았으나 백인우월주의 집회인지는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블룸은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된 집회인 줄 알았다"며 "트럼프는 백인우월주의자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필즈가 2급 살인 1건, 폭력범죄 3건, 뺑소니 1건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필즈는 현재 보석이 허용되지 않는 구속상태에 있으며 14일에 법원에서 공소사실을 시인하는지 묻는 인부 심리를 받을 계획입니다.

필즈는 집회에서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승용차를 몰고 돌진해 1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습니다.

이외에도 시위에서 벌어진 폭력 때문에 수십 명이 다쳤고 시위 안전을 위해 투입된 헬리콥터가 추락하면서 조종사와 경찰관이 숨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의 폭력을 규탄하면서도 시위 주최자들을 지목하지 않아 미국 여야를 막론한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 [나도펀딩] 내부고발자 돕기
☞ [미씽] "이 모든 것이 악마 같은 한 남자 때문에 비롯된 것이다"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