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134 0012017081339709134 03 0310001 5.17.1-RELEASE 1 경향신문 0

Q. 디젤차 가격 오르나 A. 저감장치 성능 높이려 촉매장치 추가 설치 땐 구조 복잡, 비용 증가

글자크기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이 도입되면 디젤차 가격이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을 높이려면 새 부품이나 기술이 필요하고, 이에 따른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1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디젤 승용차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질소산화물저감촉매(LNT)’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엔진 후단부에 붙어 있는 LNT에 경유를 분사해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방법이다. 하지만 9월부터 인증방식이 실도로 주행으로 바뀔 경우 LNT만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맞추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지난해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한 실도로 테스트에서 쏘나타 디젤은 0.36g/㎞, 기아차 스포티지 디젤은 0.43g/㎞가 나왔다. 허용 기준보다 2~3배 높게 배출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현대·기아차가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에 맞추려면 요소수를 사용해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선택적환원촉매장치(SCR)’를 추가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환경부가 실시한 실도로 주행 테스트에서 유일하게 기준치 이하의 질소산화물을 배출한 BMW 520d는 LNT에 SCR을 추가 설치해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SCR 방식만 사용하는 일부 수입 차량은 반대로 LNT를 추가하거나 요소수 탱크를 키워 요소수 분사량을 늘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도 생산 비용이 증가하게 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디젤차가 배출가스 기준을 맞추려면 구조적으로도 복잡해지고 가격도 올라갈 수 있다”면서 “연비가 높으면서도 엔진 소음은 적은 가솔린엔진을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카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준 선임기자 jun@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