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066 0562017081339709066 07 0701001 5.17.1-RELEASE 56 세계일보 0

실내악 불모지 개척 10년…새 역사 연주하는 ‘영맨’들

글자크기

‘노부스 콰르텟’ 10주년 전국투어

세계일보

한국 현악사중주단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노부스 콰르텟(사진)이 올해 10주년을 맞아 전국투어 공연 ‘노부스 디케이드’를 갖는다. 22일부터 9월 1일까지 7개 도시에서 8회 진행한다. 한국 현악사중주단으로는 최대 규모다.

노부스 콰르텟은 2007년 9월 결성됐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인 김재영·김영욱(바이올린), 이승원(비올라), 문웅휘(첼로)가 의기투합했다. 이후 실내악 불모지에 가깝던 국내에서 새로운 기록들을 연이어 세워왔다. 2012년 세계 최고 권위의 뮌헨 ARD 콩쿠르에서 2위를 수상하고 2014년 한국 현악사중주단으로는 최초로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같은 해에 세계 최고 사중주단들을 거느린 독일 기획사 지메나워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지메나워에 소속된 첫 한국인이자 유일한 동양인 악단이다. 노부스 콰르텟은 뉴욕 카네기홀 데뷔를 시작으로 독일 하이델베르크 슈베칭엔 페스티벌, 바르나 뮤직 페스티벌,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 빈 뮤직페라인,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등 해외 여러 무대에 지속적으로 초청받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 위그모어홀과 독일 쾰른 필하모니아에서 데뷔 리사이틀을 가졌다.

10주년 공연에서는 모차르트 현악사중주 19번 ‘불협화음’, 멘델스존 현악사중주 2번, 베토벤 현악사중주 14번을 연주한다. 서울 예술의전당을 제외한 지역공연에서는 ‘불협화음’ 대신 하이든 현악사중주 ‘황제’를 들려준다. 모차르트 ‘불협화음’은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의 상징으로 여겨 고른 곡이다. 멘델스존 현악사중주 2번은 노부스 콰르텟이 베를린 콘체르트 하우스 등 중요 무대에 오를 때 선보인 곡으로 이들의 지난 10년을 상징한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14번은 이들이 내년부터 시작할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의 서막 같은 곡이다.

10주년 공연에 맞춰 이들의 두 번째 인터내셔널 음반도 발매된다. 프랑스 아파르테 레이블, 아르모니아 문디 배급이다. 차이콥스키 현악사중주 1번, 6중주 ‘플로렌스의 추억’을 담았다.

송은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