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81508 0012017081139681508 07 0713001 5.17.1-RELEASE 1 경향신문 34515197

“다이어트 할 때 ‘닭가슴살’에만 집착하지 마세요”

글자크기
처음에는 맛있게 느껴져도 특유의 퍽퍽함 때문에 점점 먹기 힘들어지는 그것. 바로 다이어트 대표음식으로 꼽히는 ‘닭가슴살’ 얘기다.

닭가슴살은 잘 알려진 바와 같이 단백질이 풍부해 기초대사량을 높여주고 근육손실 없이 체지방만 감량하는 데 효과적이다. 하지만 실제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단백질 음식이 ‘쇠고기’라는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365mc 비만클리닉이 지난 6월 내원 고객 106명을 대상으로 단백질 음식선호도를 조사했더니 응답자 106명 중 가장 많은 수인 34명(32%)의 응답자가 ‘쇠고기’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돼지고기는 27%(29명)로 두 번째였으며 닭가슴살은 13%(14명)로 3위에 그쳤다.

게다가 다이어트 중 적정 하루 단백질 섭취량을 물어본 질문에는 약 20%인 21명만이 성인 여성 50~55g, 남성 60~65g을 맞췄으며 85명은 오답을 고르거나 모른다고 답변했다. 대부분 자신이 선호하지 않는 단백질을 고집하는 것뿐 아니라 적절한 하루 단백질섭취량도 잘 모르고 있었다.

경향신문


다이어트 시 근육량이 소실되는 것을 막으려면 단백질 섭취는 필수다. 하지만 제대로 효과를 보려면 식품군별 단백질 단위량을 숙지해 하루 섭취량을 채우는 것이 좋다.

단백질 1단위 양은 달걀 한 개에 들어있는 단백질 8g을 기준으로 한다. 소고기, 돼지고기, 소시지 등 육류와 닭고기는 40g이 1단위 양이 되고 어류는 50g, 두부는 80g이 1단위 양이 된다. 하루에 6~8단위 양의 단백질을 섭취하면 다이어트할 때 충분한 적정 단백질량을 섭취할 수 있다.

365mc 식이영양위원회 김우준 위원장은 “닭가슴살 같은 일부 단백질 음식만 고집하는 것은 오히려 영양 불균형이나 단백질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지나치게 피하지 말고 다양한 종류의 단백질 식품을 하루 섭취량에 맞게 고루 섭취하는 것이 건강한 다이어트 식단을 이어갈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