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8080 0722017071739198080 02 0201001 5.16.13-RELEASE 72 JTBC 0

미호천도 범람…홍수 대비한다던 4대강 보 '무용지물'

글자크기
[앵커]

4대강 보를 세우는 이유 중 하나가 가뭄과 홍수에 대비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얼마 전 극심했던 가뭄에도 별 소용이 없었고 이번 충청 지역 폭우로, 금강 세종보, 바로 위쪽 지천들이 범람했습니다. 결국 아무런 역할을 못했다는 지적입니다.

이수정 기자입니다.

[기자]

4대강 중 하나인 금강에 만들어진 세종보입니다.

그제(15일) 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에 물이 불어나자 어제 낮부터 수문을 모두 열었습니다.

백제보와 공주보도 뒤따라 수문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인근 지천의 범람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세종보 위쪽에 있는 미호천 일대는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미호천으로 연결되는 석남천과 무심천도 물이 넘쳐 주변 도로와 인도까지 번졌습니다.

세종보 상류 금강수계에 있는 지천들이 대부분 범람한 겁니다.

4대강 사업을 시행할 때부터 홍수에 대비한다면 본류 보다 지천들 정비가 우선이라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이번에 범람한 미호천 등 금강 지천들 역시 해마다 큰 비가 오면 침수와 범람이 반복돼온 곳입니다.

그 아래쪽에 세종보를 만들었지만 역시 아무런 역할을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올해 가뭄 때도 보령댐이 백제보로부터 일부 농업용수를 공급받았을 뿐 본류에서 떨어진 충청 서해안 등 가뭄이 가장 심각한 곳들은 4대강 사업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이수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