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341 0042017071739197341 02 0201001 5.17.4-RELEASE 4 YTN 0

경찰, 서울 강남 아파트 투기 집중 수사..."전국 확대도 검토"

글자크기
[앵커]
서울 강남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른바 '떴다방 업자' 수십 명을 소환 조사한 경찰은 서울은 물론 수도권과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어서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합동단속반이 서울 강남의 부동산 중개업소에 들이닥칩니다.

개포동 재건축 예정단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서입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지난달 13일) : 과열 현상을 보이는 모든 지역에 대해서 위법행위 적발 시 예외 없이 엄단 하겠다는 원칙을 가지고….]

정부의 이 같은 부동산 투기 단속 방침에 맞춰 경찰도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위해 서울 강남과 수도권 일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동식 부동산 중개업소인 이른바 떴다방 업자 수십 명을 조사했습니다.

청약통장을 사고팔거나, 분양권을 불법으로 전매한 경우가 주된 수사 대상입니다.

지난해 말부터 본격 수사에 들어간 경찰은 부동산 업자 수십 명에 대해 주택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불법 투기 유형별로 대상을 나눠 수사 중이며,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수사 대상자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투기 억제책을 지원하는 측면에서, 수도권과 강남지역은 물론 투기 단속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2백 명이 넘는 불법 청약통장 매매 업자 등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