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212 0562017071739197212 01 0101001 5.17.5-RELEASE 56 세계일보 0

'文 복심' 김경수 옹호에…'탁현민 논란' 다시 가열

글자크기

金의원 “자유롭게 살고 싶다던 탁, 靑 들어오라 부탁… 판단 국민의 몫” / 文 의중 반영… ‘퇴진론’ 쏙 들어가 / 일각 “정권명운 걸 만큼 중요 안 해”

세계일보

탁현민(사진) 청와대 선임행정관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과거 저서를 통해 그릇된 성 인식을 드러낸 것이 문제가 된 탁 행정관 진퇴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과 시민·여성사회의 큰 논쟁거리였다.

논란이 가열된 건 전날 문 대통령 ‘복심’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탁 행정관 옹호에 앞장서면서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도에 피신하면서까지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탁현민 교수에게 청와대에 들어와달라고 부탁한 사람 중 저도 한 명”이라며 “항간에서 탁 교수에게 쏟아지는 비판을 잘 알고 있다.

그 속에는 사실과 허구가 뒤엉켜 있기도 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장문의 글을 통해 기획가로서 탁 행정관의 탁월한 능력과 헌신을 소개하며 “최종 판단은 온전히 국민의 몫이다. 다만 그 판단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7일에도 이철승 목사의 ‘탁현민을 위한 변호’라는 글을 페이스북을 통해 소개하며 탁 행정관 지키기에 나섰다. 이 목사는 외국인 노동자 상담소를 운영하며 이주민 축제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탁 행정관 도움을 받았던 사연을 적었다.

김 의원의 행보는 사실상 문 대통령 의중을 대신 전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문제가 가진 폭발력 때문에 청와대 참모진은 탁 행정관을 옹호하기는커녕 아예 언급도 꺼리는 상황이다. 그런데 문 대통령 최측근이 직접 나선 건 문 대통령 심중을 헤아린 것으로 여겨진다. 김 의원이 나서자 청와대 내에서 제기되던 탁 행정관 퇴진 불가피론은 쏙 들어갔다.

하지만 외부에서는 탁 행정관 진퇴 논란이 오히려 가열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청와대의 부담도 더 커지는 형국이다.

특히 ‘탁 행정관 대체불가’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호평받은 행보 대다수는 탁 행정관 기획·연출 덕분”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게 된 건 참모가 대통령의 성과를 가린 것과 마찬가지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김덕진 천주교인권위원회 사무국장은 “탁씨가 쓴 책들은 참으로 문제가 많다. 그 책들의 글들이 바로 그의 진심이 확실한 것 같아서 더 문제가 크다”며 “대통령이 등장하는 국가행사가 멋지고 근사해서 나쁠 것은 없지만 그게 또 정권의 명운을 걸 만큼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니다. 청와대가 기획사도 아닌데 꼭 그 안에 그 대단하다는 행사 연출력을 가두어 둘 필요가 있는가. 아직 늦지 않았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