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035 0432017071739197035 04 0401001 5.17.5-RELEASE 43 SBS 0

中 매체, 류샤오보 사망 비판에 반박…"반체제인사들 일생 낭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가 노벨상 수상자이자 인권운동가인 류샤오보의 사망을 둘러싼 반체제 인사들과 서방의 비난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오늘(17일)자 사평(사설)에서 "중국 교도소 당국이 류샤오보 치료에 최선을 다했고 숨진 그의 시신을 해장(海葬·바다장례)하고자 하는 가족의 신청을 승인했다"며 "류샤오보의 형이 해장 요청은 '진심으로' 행해졌고 중국 정부 지원에 감사한다고 밝혔으나, 서방 언론은 여전히 중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해외로 망명한 반체제 인사들은 해장을 통해 중국 정부가 류샤오보의 흔적을 지우려 한다고 비난하며 그의 죽음이 중국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거라고 선동하지만, 이들 대부분은 해외에서 하찮은 존재가 된 자신들의 이미지를 부각하려 할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류샤오보가 죽었으니 서구 세력이 새로운 '지도자'를 선택할 테고 반체제 인사들은 그 왕관을 받기 위해 경쟁할 것"이라며 "일부 급진세력은 장래에 류샤오보의 죽음이 자신들의 주의주장에 쓸모가 없게 될 때까지 계속 이슈화할 것"이라고 그의 죽음을 평가절하했습니다.

그러면서 "류샤오보의 개인적 비극은 정치적으로 서구에 굴복하는 것이 실패로 끝날 뿐임을 증명했으며 팡리즈, 웨이징성, 왕단 등 반체제 인사들의 일생은 '중국의 몰락'을 바라는 끝없는 기다림 속에 낭비됐다"면서 "서구 세력과 류샤오보 같은 반체제 인사들은 중국이 꾸준히 번영하는데 교란요소일 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 [마부작침] '인사청문 대해부' 기획 시리즈
☞ [나도펀딩] 목숨보다 소중한 그 이름, 엄마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