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3267 0012017071739193267 02 0201001 5.17.5-RELEASE 1 경향신문 39138770

종근당, ‘상습 폭언’ 회장 탓에 내년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 탈락할 수도

글자크기

복지부, 윤리성 기준 강화 검토

이장한 종근당 회장의 운전기사 폭언 사건이 회사 이미지뿐만 아니라 실적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건복지부는 17일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기준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혁신형 제약기업 회장의 노동자 상대 폭언 등이 불거진 뒤 사회적 윤리의식이 낮은 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해 혜택을 주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새로운 기준이 적용되면 종근당은 내년 예정인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종근당은 2012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시행 이후 약가 우대, 연구·개발(R&D) 우선 지원, 세제 혜택 등을 받아왔다. 재인증 심사는 3년 단위로 실시된다.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기준은 인적·물적 자원의 우수성, 신약 연구·개발 활동의 우수성, 기술적·경제적 성과의 우수성과 국민보건 향상에 대한 기여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외부감사의 대상 여부 등이다. 이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은 사회적 공헌활동, 의약품 유통체계와 판매질서 관련 행정처분 등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노동자에 대한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돼 있지 않다.

복지부는 세부 지표와 기준을 추가해 관련 법령을 개정한 이후 이르면 내년부터 혁신형 제약기업 신규 인증이나 재인증을 할 때 적용할 계획이다.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