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85031 0432017071739185031 04 0401001 5.17.8-RELEASE 43 SBS 0

[영상pick] '인증샷' 찍으려다 도미노처럼 무너진 전시품…'인증 사진 주의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뉴스 사이트에서 해당 동영상 보기]



미국의 한 미술 전시장에서 인증 사진을 남기려던 관람객이 발을 헛디뎌 작품이 파손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6일 미국 NBC 방송은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전시장에서 일어난 웃지 못할 사고를 보도했습니다.

이 전시장에서는 영국 출신의 멀티미디어 예술가 사이먼 버치의 전시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당시의 CCTV 화면을 살펴보면, 화면 오른쪽 끝에서 여성 두 명이 인증 사진을 남기기 시작합니다.

이들은 처음에는 작품 사진을 찍는가 싶더니 작품을 뒤에 두고 얼굴이 나오는 인증 사진을 찍으려고 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많은 왕관 모양의 작품이 전시된 만큼 무릎을 살짝 꿇어 마치 머리에 쓴 듯한 각도를 연출하려던 여성은 그만 중심을 잃고 엉덩방아를 찧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의 바로 뒤에 있던 전시품이 뒤로 넘어지면서 나란히 줄 세워져 있던 전시품들까지 연달아 쓰러지고 맙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황한 여성은 급히 받침대를 잡아 세우고 작품을 제자리에 올려두었지만, 섬세한 금속 조각이 파손돼 전시장 추산 약 2억 원 규모의 재산 피해를 냈습니다.

전시장 관계자는 "전시는 단순히 작품을 감상하는 것 이상의 총체적 경험이어야 한다는 작가의 소신에 따라 인증 사진을 허용했던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런 피해가 발생한 건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영상 출처= 유튜브 Party Pooper)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 [마부작침] '인사청문 대해부' 기획 시리즈
☞ [나도펀딩] 목숨보다 소중한 그 이름, 엄마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