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77715 0652017071739177715 00 0002001 5.16.13-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34514924

주간 띠별 운세(7월17일~7월23일)

글자크기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 쥐띠

지성 리듬이 좋으니 머리 쓰는 일을 하기에 좋은 한 주입니다. 당신의 능력이나 실력을 키워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60년생 - 매사에 낙관적이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세요. 선입견이나 고정 관념도 버리는 것이 좋은 때입니다.

72년생 -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말고 중립을 지켜야 하는 시기입니다. 다른 사람의 싸움이나 분쟁에는 끼어들지 마세요.

84년생 - 꼭 해야 할 일이 아니라면 불필요한 일을 벌이지 마세요. 자칫 긁어 부스럼이 될 수도 있습니다.

96년생 - 이동운이 불리하니 여행이나 장거리 이동은 피해야 할 때입니다. 저녁 약속이나 술자리도 조금 미루세요.

2. 소띠

재물이 늘어나고 명예가 오르는 시기입니다. 다만 겉모습에 비해 실속이 부족할 수 있으니 실속을 잘 챙기세요.

61년생 - 일의 우선순위와 경중을 잘 따져서 움직이세요. 계획에 없던 일이나 약속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73년생 - 명예와 재물이 함께 하니 기쁨이 넘치는 시기입니다. 당신의 뜻을 펼치기에 좋은 한 주가 될 것입니다.

85년생 - 원칙을 지키는 것도 좋지만 지나침은 삼가세요. 너무 고지식하게 굴지 말고 융통성을 발휘하는 것이 좋습니다.

97년생 - 분수에 넘치는 소비나 지출은 피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즉흥적인 소비나 과도한 지출은 피하세요.

3. 호랑이띠

관재나 구설에 휘말리기 쉬우니 주의해야 할 때입니다. 모든 일을 순리에 따라 처리하고 부정한 일은 피하세요.

62년생 - 티끌 모아 태산을 이룰 수 있는 시기입니다. 다만 다른 사람의 책임을 대신 떠안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74년생 - 아무리 자신하는 일이라 하더라도 방심하지 마세요. 뛰는 사람 위에 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86년생 - 솔직하고 정직한 태도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요령을 부리거나 얕은 꾀를 쓰는 것은 피하셔야 합니다.

98년생 - 쉽고 편한 길보다는 어렵더라도 바른 길을 가세요. 한순간의 선택이 당신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습니다.

4. 토끼띠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실수나 잘못이 있다면 미루지 말고 고치세요.

63년생 - 바깥 일보다는 아랫사람과 내부 관리에 힘쓰세요. 특히 가족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는 것이 좋습니다.

75년생 - 몸을 낮추고 주변 분위기를 잘 살펴야 하는 시기입니다. 당신의 자리를 지키고, 묵묵히 해야 할 일에만 집중하세요.

87년생 - 재운의 변화가 많은 시기이니 신속한 움직임이 필요한 때입니다. 속전속결, 빠르게 치고 빠지는 것이 좋습니다.

99년생 - 앞만 보고 가지 말고 주변을 살펴야 하는 시기입니다.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5. 용띠

일시적으로 어렵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마른 하늘에 단비가 내리듯 시원하게 해결될 것입니다.

52년생 - 정리 정돈과 마무리에 신경 써야 하는 시기입니다. 꺼진 불도 다시 보고, 문단속도 철저히 하세요.

64년생 - 아래 사람을 잘 관리하고 직장상사에게 순응하세요. 대인관계를 잘 유지해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76년생 - 작은 정성과 배려가 행운을 가져다주는 시기입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따뜻한 말 한 마디를 먼저 건네보세요.

88년생 - 자신의 분수를 지키고 무리한 일은 삼가세요. 예상치 못한 암초가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6. 뱀띠

미심쩍은 일은 다시 한 번 확인해 보세요. 매사에 철저한 확인과 점검이 필요한 한 주입니다.

53년생 - 취해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을 잘 구분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주저하거나 망설이다가 손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65년생 - 해야 할 일이 있으면 미루지 말고 처리하세요. 비록 몸은 피곤해도 만족할 만한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77년생 - 반가운 소식이 찾아오거나 재물을 얻게 되는 한 주입니다. 다만 윗사람의 뜻을 거스르는 일이 없도록 하세요.

89년생 - 당신의 실수나 잘못은 깨끗하게 인정하세요. 어설픈 변명이나 거짓은 일을 더 크게 만들 수 있습니다.

7. 말띠

고진감래의 시기이니 조용히 때를 기다리세요. 힘든 것은 잠시이나, 기쁨은 오래 이어질 것입니다.

54년생 - 마음이 맞는 동료나 좋은 친구를 얻게 되는 시기입니다. 약속이나 모임 등이 있다면 빠지지 말고 참석하세요.

66년생 - 공사를 확실히 구분하고 모범을 보이세요. 주변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명예가 오를 것입니다.

78년생 - 주변의 눈치를 보지 말고 당신의 것을 챙겨야 할 때입니다. 꺼림칙한 자리나 피곤한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90년생 - 백 마디 말보다는 한 가지 행동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지키지 못할 약속은 애초에 하지도 마세요.

8. 양띠

눈과 귀는 활짝 열고 입은 무겁게 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고집이나 허세도 피하고 겸손한 태도를 유지하세요.

55년생 - 일보다는 건강과 체력 관리에 힘쓰세요. 원거리 이동이나 장기간의 여행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67년생 - 주변 사람들의 말을 잘 새겨들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특히 남쪽에서 온 사람의 말은 귀담아 듣는 것이 좋습니다.

79년생 - 재물로 인한 시비나 구설에 주의하세요. 특히 사람들 앞에서 당신의 재물을 자랑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91년생 - 짝이 없는 사람은 좋은 인연을 만나게 되는 시기입니다.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다가서세요.

9. 원숭이띠

다른 사람의 오해를 부를 말한 언행은 피하세요. 대인관계만 주의한다면 편안한 한 주가 될 것입니다.

56년생 - 그동안 쌓인 연륜과 경험을 발휘할 수 있는 때입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표현하세요.

68년생 - 뜬소문이나 확실하지 않은 말은 주위에 전하지 마세요. 자칫 당신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수도 있습니다.

80년생 - 말 한 마디, 행동 하나에도 신중을 기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듣는 법입니다.

92년생 - 당신의 비밀이나 속마음을 다른 사람에게 드러내지 마세요. 주변에 적이 있으니 함부로 사람을 믿어서는 안 됩니다.

10. 닭띠

다른 일에 신경 쓰지 말고 현재 하고 있는 일에만 집중하세요. 내일의 일은 내일 걱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57년생 - 노력하면 그만큼 얻을 수 있는 한 주입니다. 좋은 기회가 찾아온다면 놓치지 말고 잡으세요.

69년생 - 아랫사람의 말이라 하더라도 함부로 무시하지 마세요. 다른 사람의 말은 끝까지 들어보는 것이 좋습니다.

81년생 - 행동보다는 준비와 계획에 힘써야 하는 시기입니다. 아무리 마음이 급하더라도 조급하게 서두르지 마세요.

93년생 - 들어야 할 말과 흘려버려야 할 말을 잘 구분하세요. 다른 사람에게 끌려 다니면 손해를 볼 수 있습니다.

11. 개띠

바깥 나들이나 대외 활동을 하기에 좋은 시기입니다. 저녁 약속이나 미팅, 소개팅을 잡아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58년생 - 자신감을 갖는 것도 좋지만 겸손함도 잃지 마세요. 스스로를 낮출수록 명예와 인심을 얻게 될 것입니다.

70년생 - 주변과 손발이 맞으니 매사가 순조로운 한 주입니다. 새로운 일이나 계획을 시작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82년생 - 돈보다는 의리와 신용을 우선하세요. 재물은 다시 얻을 수 있으나 사람은 다시 얻기가 어려운 법입니다.

94년생 - 새로운 친구를 사귀거나 이성을 만나기에 좋은 시기입니다. 쥐띠나 원숭이띠의 사람을 가까이 하면 좋을 것입니다.

12. 돼지띠

한순간의 방심이 화를 부를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섣부른 판단이나 결정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59년생 - 받으려고 하기보다는 주변에 베풀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사회 사업이나 봉사 활동에 참여해 보세요.

71년생 - 나서야 할 때와 물러서야 할 때를 잘 구분하세요. 섣부른 말이나 행동 때문에 큰 일을 그르칠 수도 있습니다.

83년생 - 철저한 자기 관리와 책임감이 필요한 한 주입니다. 시간을 낭비하거나 게으름을 피우지 마세요.

95년생 - 물이나 음식 등을 잘 가려야 할 때입니다. 특히 술자리에서의 지나친 과음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재성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