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41235 0372017071439141235 04 0401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36328412

이라크군, 모술 내 IS 의심자 살해 영상 공개…논란

글자크기
-이라크 내무부 “영상 인지해 조사 시작”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이라크군이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부터 모술 지역 탈환을 선언한 이후, 모술 내 IS 의심자를 학대 및 살해하는 영상을 공개해 논란을 빚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은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가 이라크군이 IS로 의심되는 용의자를 살해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것을 비난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헤럴드경제

[사진=이라크군 IS 추정 반군 사살 영상 캡처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 총리가 모술 해방을 선언한지 하루 만에 2편의 영상이 공개됐다. 한 영상엔 이라크군이 “IS를 잡았다”고 소리치며 방안에 있던 남성들을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군인들은 남자들을 티그리스강이 보이는 높은 지대로 끌고가 아래로 내던진 뒤 마구잡이로 총알을 쏴댔다. 바닥에 쓰러져있는 남자에게 불을 지르기도 했다.

또 다른 영상에는 차 앞에 무릎 꿇은 남자를 총살하는 이라크군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엔 “(모술 작전의) 순교자 가족”에게 헌정한다는 캡션이 달렸다.

이라크 국방부 대변인은 해당 영상을 보지 못했지만 그런 일은 용인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모하마드 알 쿠드하리 육군 준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군인들이 IS 대원으로 의심되는 자를 넘겨주고 심문을 위해 법원으로 보내라는 명확한 지침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를 위반하면 군사법정에서 재판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라크 내무부 대변인 사드 만 중장은 당국이 영상을 인지했으며 이미 조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은 모술 지역에서 인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더한 폭력과 민간인 고통을 촉발할 것이라고 이라크에 경고했다.

ha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