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8924 0012017062038638924 04 0401001 5.16.11-RELEASE 1 경향신문 37814762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글자크기


경향신문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왼쪽)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9일(현지시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 끝은 대니얼 러셀전 미 국무부 차관보. 뉴욕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통일안보 특보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한·미 군사훈련 축소,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등에 대해 “협상은 일방적인 게 아니라 주고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발언 내용은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일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문 특보의 발언을 두고 미국과 국내 보수층의 반발이 일자 청와대는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워싱턴 발언에 대해 “북핵 해법의 하나로 거론한 것”이라며 기존 학자적 소신을 재확인하면서도 확대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한다면 한국과 미국이 다소 물러나는 식으로 협상할 수 있다는 생각도 덧붙였다.

문 특보는 자신의 발언으로 불거진 국내외 파장은 경계했다. 한 질문자가 ‘특보’라고 호칭하자 그는 “특보가 아닌 교수로 불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특보로서 의견을 낼 뿐 정책결정은 별개”라며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 사람도 아니고 정책결정 라인에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에 대해 조언할 뿐으로 결정은 청와대에서 한다”며 “한국 언론이 이 부분에서 헷갈리고 있다. 헷갈리지 말라”고 거듭 말했다.

문 특보는 워싱턴 발언 때문에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에 이어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사드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안보 축뿐 아니라 민주주의와 민생이란 축을 함께 살피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하고 사드 문제 때문에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말했다.

<워싱턴|박영환 특파원 yhpark@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