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8437 0022017061938638437 01 0103001 5.17.1-RELEASE 2 중앙일보 0

심재철 "靑, 문정인 특보 발언 축소에만 급급…즉각 해임해야"

글자크기
중앙일보

심재철 국회부의장.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한미군사훈련 조건부 축소 발언에 대해 즉각 해임을 요구했다.

19일 심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정인 특보 즉각 해임해야'라는 제하의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글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폭탄발언으로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미 국무부는 이례적으로 '개인 의견일 것'이라는 반응을 공개하며 억지로 참는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이어 심 부의장은 "청와대는 사견일 뿐이라며 파장을 축소하고자 급급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대통령이나 정부 입장이 아닌 단순한 '사견'이라고 치부할 거면 즉각 특보를 해임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사드 견해, 방한 미 고위직과의 의원들에 대한 靑(청와대)의 대응 등 한-미 사이에 이상기류가 누적되고 있는 것이 우려된다"며 "상대가 있고, 국력의 차이가 나는 게임이 외교라는 현실을 무시한 채 내 주장만으로 일이 풀리는 것이 아님을 문재인 정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동아시아재단-우드로윌슨센터 공동 세미나에서 문 대통령의 제안이라고 소개하며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중앙일보

[심재철 국회부의장 페이스북]




온라인 중앙일보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m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