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7386 0432017061938637386 01 0101001 5.17.1-RELEASE 43 SBS 0

문정인 특보 발언에 해석 분분…야당 '사퇴' 여당 '옹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청와대가 엄중 경고했지만, 문정인 특보가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멘토라는 점에서 왜 이런 발언이 나왔는지 해석이 분분합니다. 야당은 문 특보의 사퇴를 주장했고, 여당은 문 특보를 옹호하기도 했습니다.

정영태 기자입니다.

<기자>

문정인 특보 발언 가운데 특히 주목받는 부분입니다.

[문정인/통일외교안보 특보 : 전략 무기의 전진배치, 한반도 전진배치에 대해서 하향조정을 할 수 있다는 거죠. 무력시위를 북한도 하지 않고 미군도 안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북한은 핵 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한미는 연합훈련 때 항공모함이나 폭격기 같은 전략무기를 전진배치 하지 말자는 겁니다.

문 특보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말해온 방안이라며 더 힘을 싣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지난 4월 27일 : (북한이) 핵 동결을 하고 핵 동결이 충분히 검증된다면 거기에 상응해서 우리가 한미 간 군사훈련을 조정하거나 축소한다든가….]

문 특보가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멘토라는 점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 반응을 미리 떠보거나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계산된 발언을 한 것이란 분석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가 문 특보에게 엄중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됐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일반적인 분석입니다.

특히 정상회담을 코앞에 두고 사드 문제에 대한 한미 간 불협화음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미국과 다른 의견을 일부러 부각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이런 엇갈린 해석을 반영하듯 보수 야당은 북한 김정은의 특보냐며 특보직 사퇴를 요구했지만, 여당은 용기 있는 발언이라며 적극 옹호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서진호, 영상편집 : 박정삼)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나도펀딩] 끊어진 생명줄…다섯 아이가 남았습니다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