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771 0512017061938636771 04 0405001 5.17.9-RELEASE 51 뉴스1 0

英경찰 "런던 모스크 차량돌진은 테러…피해자 모두 무슬림"

글자크기

경찰 "단독 범행인듯"…목격자 "2명 도망가"

뉴스1

19일(현지시간) 새벽 런던 북부 핀스버리 파크 모스크 인근 인도를 덮친 흰색 밴 차량.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영국 경찰이 19일(현지시간) 새벽 런던 북부 핀스버리 파크 모스크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사건을 테러로 공식 규정했다. 또 테러로 인한 피해자 모두 무슬림인 것으로 확인됐다.

BBC 등에 따르면 넬리 바수 런던경찰청 부국장은 "이 사건은 테러 공격으로 보고, 대테러본부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사건을 잠재적 테러 공격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도 영국에서 잇따라 발생한 테러 사건을 언급하며 "공통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용의자는 48세 백인 남성으로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범행 당시 "모든 무슬림을 죽이겠다"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향후 병원에서 정신 질환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용의자가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목격자들은 현장에서 도망치는 2명의 또 다른 인물을 봤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는 모두 무슬림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수 부국장은 "모든 피해자들이 무슬림 커뮤니티 출신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망자 1명이 이번 테러로 인해 희생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바수 부국장은 "차량 공격이 발생하기 전 이미 해당 남성이 바닥에서 응급 처치를 받고 있었다"며 "공격으로 인한 사망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10명이다. 경찰은 부상자 중 8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들 중 2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뉴스1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jyj@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