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283847 0022017060138283847 02 02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popular

이태원 차량정체 주범 노상주차장 폐지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연합뉴스]


이태원로 노상 주차장이 1일 사라진다.

서울 용산구는 이태원로 차량정체 주원인으로 꼽히는 노상주차장 37면을 다음 달 1일부터 모두 없애고 4개월간 보도 확장 공사를 한다고 31일 밝혔다.

그동안 이태원로는 찻길은 차량으로 밀리고 인도는 좁아 사람들이 다니기도 편하지 않았다.

이태원시장에서 이태원역 4번 출구까지 310m 구간은 남측 보도를 0.8~1.3m 확장하고 한강진역 방향 차로 너비도 조정한다.

이태원 119안전센터에서 제일기획까지 260m 구간은 보도는 그대로 두고 양방향 차로 너비만 조정한다.

아스팔트와 보도 포장 공사, 택시 승차대·버스승차대, 가로등 등 이설과 가로수 이식 등도 함께한다.

용산구는 지난해 4월 한남동에 250대 규모 공영주차장을 지은 뒤 이태원로 가로변 노상주차장 폐지를 추진해왔고,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4월 확정했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주차 수요를 용산구청 지하주차장과 한남동 공영주차장, 인근 민영주차장 등으로 분산 수용하는 한편 이태원로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