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771590 0112017050837771590 03 0306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용산구, '해방촌 도시재생' 국민통합 우수상 수상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해방촌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 협약식(사진 위쪽 왼쪽에서 5번째 성장현 용산구청장) /사진=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용산구는 8일 국민대통합위원회 주관 국민통합 우수사례 공모에서 '해방촌 도시재생’ 사업이 지역상생 분야 우수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통령소속 자문기구인 국민대통합위원회는 정책입안에 활용하기 위해 지역, 계층,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상생·공존을 실현한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단체를 발굴·시상해 오고 있다.

용산구는 지난달 해방촌 도시재생 사업을 2017년도 국민통합 우수사례로 위원회에 제출했고, 위원회는 최근 서면 심사를 거쳐 해당 사업을 우수사례(총 25건)의 하나로 최종 선정했다.



해방촌은 해방 이후에는 월남인, 60~70년대에는 가난한 지방민, 최근에는 외국인이 모여들면서 갈등과 반목이 만연했던 곳이다. 2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이 밀집해 있고 협소한 가로망과 주차장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지만 남산의 도시경관 보호를 위해 재개발 같은 정비사업도 어려웠다.

용산구는 '오감오락(五感五樂) 문화예술 마을'을 비전으로 지난해부터 서울시와 해방촌 도시재생을 본격 추진해 왔다. 해방촌 공동체와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진행 중인 도시재생 사업으로는 △주민공모사업 추진 △도시재생대학 운영 △마을공동체 규약 마련 △주민공동 이용시설 조성 △신흥시장 활성화 △108계단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 △해방촌 테마가로 조성 △범죄예방디자인 가이드라인 개발 △녹색마을 만들기 등이 있다.

모든 사업은 민관 협치를 통해 이뤄진다. 주민 601명으로 구성된 '해방촌 주민협의체'는 자체 투표를 거쳐 임원을 뽑고 구청 내 28개 부서장을 주축으로 하는 해방촌 행정지원협의회와 각종 사업 진행을 논의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해방촌 도시재생을 통해 골목상권을 회복시키고 지속가능한 공동체 문화를 구축해 주민갈등 없는 상생 마을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대통합위원회는 선정된 우수사례를 사례집으로 발간, 정부부처와 유관기관에 배부할 예정이다.

홍정표 기자 jp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