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3041 1102017042137473041 08 0803001 5.16.13-RELEASE 110 조선비즈 0

애플, 다음달부터 인도서 아이폰 생산… "가격 낮춘 애플, 삼성전자 아성 흔드나"

글자크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확대를 추진하는 애플이 다음 달부터 인도 현지에서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애플의 본격적인 인도시장 공략으로 인도 시장 1위 사업자인 삼성전자의 아성이 흔들릴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선비즈

블룸버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이코노믹타임스는 20일(현지시간) 애플이 아이폰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업체 중 하나인 대만 기업 위스트론의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 주 벵갈루루 공장에서 다음 달부터 아이폰 시험 제조에 들어간다고 카르나타카 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애플이 부품 수입 관세 면제 등 현지 생산에 따른 특별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 정부가 연방정부와 논의하고 있다”며 “애플은 인센티브 여부에 상관없이 현지 생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주 정부는 애플이 단순 조립뿐 아니라 부품업체들까지 모두 벵갈루루에 데려와 이곳을 수출기지로 삼게 하고자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2억명의 인구를 보유한 인도는 전 세계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차세대 격전지로 꼽히는 시장이다. 인도는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18% 증가하는 등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애플의 인도 시장 점유율은 2%에 미치지 못한다. 현재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최강자는 삼성전자다.

이 때문에 최근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고전을 맞은 애플이 인도를 차기 성장 동력으로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인도를 7∼10년 전 중국처럼 보고 있다"면서 "인도에 큰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업계는 애플이 인도 현지에 공장을 세웠기 때문에 관세 혜택으로 아이폰의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부품 현지조달 규정문제가 해결돼 직영 판매점 개설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애플은 그동안 인도에 직영 판매점을 개설하려고 했지만 외국 기업이 인도에 단일 브랜드 소매점을 개설하려면 부품의 30%를 인도에서 조달하도록 한 규정 때문에 직영점을 세울 수 없었다. 또 인도는 스마트폰 완제품에 1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현지 제조공장이 없는 애플은 그동안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어려웠다.

애플은 인도에서 최신 모델인 아이폰7이 아닌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아이폰6와 6S, 아이폰 SE를 우선 생산할 계획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애플이 인도에 공장을 만들었기 때문에 생산비와 물류비, 유통비를 절감할 수 있고, 그 만큼 더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애플 직영점이 인도 각지에 개설되면 순식간에 시장 점유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애플이 인도에 공장을 세워 제품 출고가를 낮추고, 마케팅을 지금보다 더 강화할 경우 가장 큰 타격을 입을 업체로 삼성전자를 꼽는다. 이미 전 세계 주요 고가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한 애플이 저가 경쟁력까지 갖추면 삼성전자가 당해낼 재간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이장균 현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애플뿐 아니라 구글, 화웨이 등 대부분의 경쟁사가 인도 시장에 뛰어들면서 삼성전자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2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비즈

블룸버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bluedrago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