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90333 0232017032136790333 03 0302001 5.17.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손실 나면 보수도 안받아요"…신한銀, 중위험·중수익 신탁 3종 출시

글자크기

'보수적 투자 선호' 은행 거래고객 맞춤형…'고객 목표수익률 달성' 조건으로 은행 성과보수 수취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가입 후 손실이 날 경우 수수료를 일체 받지 않는 '동고동락(同苦同樂) 신탁'을 비롯한 중위험·중수익 신탁 3종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고객의 목표 수익률을 달성해야만 은행이 수수료를 취하도록 해 보수적 투자를 선호하는 은행 거래 고객의 성향에 맞춘 상품이다.

이날 신한은행에 따르면 동고동락 신탁은 통상 1% 수준인 신탁 선취판매 수수료를 절반 수준으로 낮추고 사전 설정한 목표수익률을 달성해야만 은행에 성과보수를 일부 지급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즉, 만기 2년 이내에 목표 수익률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은행이 상품운용에 따른 성과보수를 일체 받지 않는다.

신한은행 측은 "고객 수익률과 관계없이 손실이 나더라도 판매사에는 수익이 발생하는 기존 투자상품 판매문화를 벗어나 상생구조의 투자상품 문화를 정립하고자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함께 출시된 손실제한 상장지수증권(ETN·Exchange Traded Note)은 코스피 200지수에 투자하면서도 손실은 2%로 제한하는 상품이다.

기존의 중위험·중수익 대표 상품인 ELS의 경우 주가의 제한적 하락에도 수익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는 반면, 주가의 급격한 하락 시 손실 위험도 커진다는 점과 중도 환매의 제약이 크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에 출시된 ETN 상품의 경우 코스피 200지수의 성과는 최대 10%까지 그대로 수취하고 장내에서 언제든지 사고 팔수 있으면서도 최대 손실구간은 마이너스 2%로 제한돼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 상품이다.

ETN은 전 세계 각국에 상장된 대표 거래소 주식에 투자해 안정적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상품으로 지난 10년간 장기 운용되며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과를 거둔 '유리글로벌거래소증권자투자신탁'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7개 대륙의 15개국 이상에 상장돼 있는 거래소 주식에 분산투자 되며 지난 2월 말 기준으로 최근 1·3·5년 수익률이 각각 17.30%, 47.11%, 93.18%로 기록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의 핵심가치인 '고객중심'의 관점에서 고민하고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새로운 상품들을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고객 자산 성장의 동반자라는 믿음을 고객님들께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