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76829 0022017032136776829 09 0902001 5.17.5-RELEASE 2 중앙일보 0

[삶의 향기] 그들이 본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전수경 화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죄다 반듯하고 대칭이다. 9개의 큰 등받이 의자들이 높은 대에 좌우로 날개를 펼치듯 균등하게 늘어져 있다. 거기에 중세풍 망토를 입은 재판관들이 표정 없이 앉는다. 대통령 탄핵재판 기간 내내 TV로 본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의 모습이다. 딱딱하고 무미건조했다. 똑같은 풍경의 재판정 영상을 반복적으로 접하면서 역사적 재판이라는 무게마저 잊어버릴 정도였다.

심판정의 건너편 벽면이 TV방송을 통해 비쳐지면서 눈이 번쩍 뜨였다. 재판이 중계되는 동안 그곳이 어떠한지 좀체 알 수 없었다. 재판관들이 앉아 무엇을 보는지 늘 궁금했다. TV 영상을 보니 그 건너편 벽에 대형 그림 한 점이 버티듯이 걸려 있었는데, 그것은 하동철의 ‘10개의 빛의 계단’이다. 무지개 빛깔의 스펙트럼이 기하학적으로 제시된 추상화다. 하필 왜 이 그림이 그곳에 걸렸을까?

대부분의 법원은 한 손에 칼을, 그리고 다른 손에 저울을 든 유스티치아(Justitia)상(像)을 세운다. 그리스 로마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이다. 정의(Justice)의 어원도 여기에서 비롯됐다. 인간의 선악을 분별해 복과 재앙을 내리는 법의 집행자로서의 여신이다. 서가에 꽂힌 미술사 책을 찾아보니 법과 정의를 상징하는 그 여신상은 역사에 따라 이미지가 변해 왔다고 한다.

고대 그리스에선 강력한 법 집행을 위해 칼만 든 형상이 주류였다. 로마 시대에는 ‘법 앞에 평등하다’는 형평성이 추가돼 한 손에 칼, 다른 한 손엔 저울을 들기 시작했다. 15세기 이후 유스티치아 여신은 눈을 가리기 시작했다. 근세에 이르러 눈에 보이는 편견에 얽매이지 않는 공정한 심판이 강조된 까닭이다. 이처럼 법원의 이미지는 칼, 저울, 눈가리개라는 세 가지의 구체적 사물로 구성된다. 그 상징물들은 각각 엄격, 공정, 무사(無私)를 의미한다.

화가인 나의 눈에는 어떤 구체적 상징물보다 헌재의 추상화가 훨씬 더 진화한 모습으로 다가왔다. 이 그림은 눈부신 빛이 오로라처럼 반사되는 10개의 계단들이 데칼코마니와 같이 좌우대칭이다. 10은 신의 수이자 완전수를 의미하고 10간(十干)을 상징하기도 한다. 법의 완전성을 지향하는 법정의 모습과 일치된다. 9개의 재판관석 중 헌재 소장의 정가운데 자리 위 단정한 금빛 무궁화 문장이 부처의 이마에 박힌 백호(白毫)처럼 전체 공간을 포맷하고 좌우의 균형을 잡는다. 그림과 무궁화 문장은 정면을 응시하며 좌로도 우로도 치우침이 없을 것을 함께 웅변하는 듯했다.

중앙일보

하동철의 ‘10개의 빛의 계단’ 탄핵 심판정 맞은편의 이 그림은 어두움을 꾸짖는 하늘의 빛을 정면 응시하면 눈이 멀 수 있다는 메시지 아닐까. [사진 법률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동철의 추상화에는 현실의 사물을 연상할 아무런 정보가 없다. 대신 어두움을 가르는 빛으로 가득하다. V자 형태의 밝은 빛은 밑에서 위로 갈수록 점차 넓어진다. 마치 하늘을 암시하는 위쪽의 광명이 땅을 암시하는 아래쪽의 어두움을 단호하게 꾸짖는 듯하다. 그래서 이 그림을 보는 사람은 그 규모에서뿐 아니라 그 빛의 근원에 압도된다. 하늘이 열려 어두움을 뚫고 쏟아지는 숭고한 권위에 그 맞은편의 재판관들도 전율하지 않았을까.

하늘의 빛은 사물의 모습을 온전하게 밝히는 한편 그것을 정면으로 응시할 때 눈이 멀어진다. 그래서 빛에 대항하기보다 그것이 비추는 대로 따라갈 때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있다. 공평무사하게 심판한다 하더라도 심판관이 인간인 한 일말의 한계는 있을 것이다. 땅과 하늘을 이어주는 이 빛의 계단은 아무리 공정하다고 생각되는 세상의 법칙이 있다 하더라도 그것에만 맡기지 말고 하늘의 뜻을 의식하라고 촉구하는 듯하다.

무궁화 문장을 마주하고 선고를 기다리던 사람들은 각자의 믿음대로 판결이 날 것을 기대했다. 탄핵청구인과 변호인의 설전이 오갔다. 이들 모두 각각 바라는 대로 노력했고 마음을 모으며 재판관의 판결을 기다렸다. 무엇이 됐든 사건과 사실에 대한 믿음이 이들을 사로잡았다. 그들과 그들의 등 너머에 있는 빛의 그림을 바라보면서 재판관은 대통령을 파면한다고 선언했다. 그의 판결이 자신의 신념마저 넘어서는 올바른 것이었는지 여부를 그 순간 그 그림은 지켜보았을 것이다.

전수경 화가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