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151830 0512017021736151830 02 0205001 5.16.11-RELEASE 51 뉴스1 24845178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문명고만 남아…항공고도 철회(종합2보)

글자크기

경북항공고, 절차문제·비판여론 고려 철회

지정 의결된 문명고, 재학생 시위 등 갈등 고조

뉴스1

17일 경북 경산 문명고 학부모들이 교장실 앞에서 플래카드를 들고 국정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2017. 2. 17. 정지훈 기자/뉴스1©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경북지역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학교의 학내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신청서를 심의하는 경북교육청이 17일 문명고의 연구학교 지정을 의결했다. 연구학교 신청서를 냈던 같은 지역의 경북항공고는 오상고에 이어 신청을 자체적으로 철회했다. 오상고는 전날 철회했다.

교육부는 의결내용을 토대로 오는 20일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 문명고는 재학생 등 구성원의 시위로 학내갈등이 고조되고 있어 학교 현장 안팎의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문명고의 연구학교 지정을 결정해 교육부에 보고했다. 원래 심의결과는 오후 6~7시쯤 나올 예정이었으나, 경북항공고가 막판 철회를 통보하면서 시간이 앞당겨졌다. 문명고는 신청유지 입장을 끝까지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은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학내 반발이 심한데다, 신청절차 과정의 명백한 문제도 드러났기 때문이다.

문명고는 이날 재학생 250여명이 학교 운동장에 모여 시위를 벌였다. 학부모 20여명도 교무실을 찾아 항의했다. 연구학교 신청서를 냈던 같은 지역의 오상고(구미)도 전날 학생들의 연구학교 신청 반대시위, 학부모의 항의 등으로 신청을 전격 철회한 바 있다.

경북항공고는 지난 15일 연구학교 신청 마감일까지 학교운영위원회(학운위)를 열지 않고 경북교육청에 신청서를 제출했다.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하려면 학운위를 거쳐야 한다. 경북항공고는 심의일에 학운위를 뒤늦게 열었다. 경북교육청은 이에 대해 큰 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학교 측은 신청 절차상 문제점과 비판 여론을 고려해 철회를 결정했다.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이 가시화하면서, 학교 현장은 당분간 분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들의 반발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문명고 재학생은 “교장선생님이 한 선택인데, 많은 네티즌이 우리까지 싸잡아 욕하고 있다”며 “우리가 선택하지도 않은 결정에 왜 피해를 봐야 하나. 학생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연구학교 신청 철회를 끝까지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명고 관계자는 “학부모들도 당분간 항의 방문을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학교 밖 혼란도 가속화할 전망이다. 경북지역 시민단체교육단체 등은 연구학교 신청을 철회할 때까지 1인 시위 등 항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교 구성원 외 외부단체가 연구학교에 압력을 행사할 경우 강력히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일부 교육단체는 적극적으로 국회를 규탄했다. 신성호 전교조 참교육실장은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국정교과서는 폐기되고 당연히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도 존재할 이유가 없게 된다”며 “다음 달 2일 국회 본회의 때 국정교과서 금지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 했다.

국정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논란도 남아 있다. 교육부는 연구학교 미신청 중?고교 중 올해 국정 역사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학교가 있으면 보조교재 형태로 배포할 계획이다. 대구 계성고와 서울 디지텍고는 이미 보조교재 활용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한 교육·시민사회·정치 비상대책회의’는 “연구학교에 이어 보조교재 지정여부를 두고 학교 현장이 또다시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보조교재 배포계획을 중단해야 하며, 국민의 준엄한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jh7@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