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36세 신지애, 올림픽 꿈 걸린 마지막 한 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주 사할리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1040만달러) 출전 선수는 156명이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25위 전원이 포함돼 있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번째 메이저 대회. 올해는 유난히 더 치열하다. 파리 올림픽 출전 티켓을 따낼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조선일보

지난 4월 KLPGA 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 출전해 경기 중인 신지애./KLPG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리 올림픽 남자 골프 경기는 8월 1~4일, 여자 경기는 7~10일 열린다. 남자 골프는 지난 16일 US오픈 성적까지 반영한 세계 랭킹 기준으로 32국 60명에게 출전 자격이 주어졌다. 국가별로 2명까지, 세계 랭킹 15위 이내 선수는 4명까지 허용된다. 한국에선 26위 김주형(22)과 27위 안병훈(33)이 나간다. 유일하게 미국만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28), 3위 잰더 쇼플리(31), 5위 윈덤 클라크(31), 7위 콜린 모리카와(27) 4명이 자격을 확보했다. 브라이슨 디섐보(31)는 US오픈 우승으로 세계 랭킹을 10위까지 끌어올렸으나, 미국 선수 중엔 여섯째에 그쳐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디섐보가 소속된 LIV 성적은 세계 랭킹에 반영되지 않는다.

조선일보

그래픽=백형선


여자 골프는 위민스 PGA 챔피언십 종료 후 발표되는 다음 주 세계 랭킹에 따라 국가별 출전 자격이 확정된다. 불참 선수 등 조정을 거친 올림픽 남녀 최종 참가 선수 명단은 국제골프연맹이 다음 달 2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 선수 중에선 고진영(29)과 김효주(29)가 각각 7위·12위로 세계 랭킹이 가장 높지만, 24위 신지애(36)와 25위 양희영(35) 등에게도 아직 기회가 있다.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선전해 세계 랭킹 15위 안으로 진입하면 파리행 막차를 탈 수 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해온 신지애는 올해 초부터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싱가포르, 일본, 한국을 누비며 여러 대회에 나섰다. 세계 랭킹을 최대한 끌어올려 생애 처음 올림픽에 나가보는 것이 간절한 목표였다. 신지애는 지난해 일본 투어 2승을 거뒀고 미LPGA 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준우승(US여자오픈)과 3위(AIG 여자오픈)에 한 차례씩 올랐다. 올 시즌에는 셰브론 챔피언십 공동 23위, US여자오픈 공동 39위에 머물렀다. 세계 프로 대회 통산 64승을 기록한 그는 올해 7년 만에 위민스 PGA 챔피언십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올림픽을 향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미국과 일본 선수들도 막판까지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은 세계 1위 넬리 코르다(26), 2위 릴리아 부(27), 9위 로즈 장(21)에 이어 16위 메건 캉(27), 18위 앨리슨 리(29), 19위 앨리 유잉(32), 23위 앨리슨 코푸즈(26) 등이 세계 랭킹 15위 이내 진입을 노린다. 일본은 지난 2일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사소 유카(23)의 세계 랭킹이 30위에서 6위로 뛰어오르면서 경쟁에 불이 붙었다. 미국 투어에서 뛰는 세계 20위 후루에 아야카(24), 21위 하타오카 나사(25)는 물론 일본 투어 소속 22위 야마시타 미유(23) 등도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 나선다. 2022·2023시즌 일본 투어 상금왕 야마시타는 올 시즌 미국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 공동 17위, US여자오픈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골프가 올림픽 종목으로 부활한 2016년부터 두 대회 연속 여자 골프 대표 4명을 내보냈다. 이번에는 4명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미국은 세 대회 연속으로 남자 골프에 4명이 나선다. 미국 여자 골프는 2016년 3명, 2021년 4명이 출전했다. 미국 쇼플리와 코르다가 올림픽 남녀 골프 2연패에 도전한다.

[최수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